"박물관으로 한글 여행 떠나요"..국립한글박물관,외국인 '한글여행 여권' 제공

홍준성 기자입력 : 2019-01-17 16:42

[국립한글박물관 제공]

17일 국립한글박물관(관장 박영국)은 1월부터 외국인 관람객을 위해 여권형식으로 제작한 유물 안내서 '한글여행 여권'을 배포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립한글박물관 측은 "'한글여행 여권'은 외국인이 한글여행을 하듯 쉽고 재미있게 상설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제작한 일종의 유물 안내서이다" 며 "박물관 전시실에서 여행하듯 유물을 하나씩 관람하는 동안 스스로 유물에 대해 알아가며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했다"고 말했다.

영어·중국어·일본어로 제작 '한글여행 여권'은 전시된 유물에 대한 숨겨진 이야기, 한글의 제자원리 등 한글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사진과 함께 수록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