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손학규 송파을 '불출마'로 입장 바꾸자 박종진 '공천'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5-25 11:13수정 : 2018-05-25 11:17
유승민 "내홍 끝내는데 도움, 손학규에 감사" 손학규 "송파을 재선거 출마 생각 접는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불출마 선언을 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질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로 박종진 전 채널A 앵커를 25일 공천했다.

당초 무공천 얘기까지 나오면서 당내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지만,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이날 출마 입장을 번복하면서 갈등이 일단락 됐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손 선대위원장이 출마 의사를 접으셨고, 또 그 소식을 기자회견 전에 미리 접했던 최고위원회의에서 송파을 공천을 박 후보로 확정 의결을 했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손 선대위원장이 그저께까지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가, 어제 갑자기 출마 의사를 밝히셨다가, 오늘 접게 된 과정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송파을 공천을 둘러싼 내홍을 끝내는 데 결과적으로 도움을 주신 손 선대위원장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드린다"고 했다.

손 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송파을 재선거에 출마할 생각을 접는다"며 "여러분들의 간곡한 요청으로 당과 지방선거를 살리기 위해 제가 죽는다는 심정으로 송파을 선거에 나설 뜻을 밝혔으나, 당이 걷잡을 수 없는 혼란과 분열의 위기로 치닫고 있어 제 생각을 접는다"고 밝혔다.

손 선대위원장은 "잠시나마 염려를 끼쳐드린 유 공동대표와 박 후보께도 진심으로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송파을 선거 승리를 위해 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 선대위원장은 입장을 여러 차례 번복한 것에 대해 "그저께 불출마다 얘기했다가, 어제 출마한다 그랬다가 오늘 불출마, 웃기죠"라며 "그만큼 제 고민이 깊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상태로선 선거가 아주 어렵게 돼 있어서, 중앙선대위원장, 서울시장 선대위원장에 집중하겠다는 생각으로 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불출마를 선언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출마를 생각했던 것은 '당을 살려야겠다, 지선을 이겨야겠다, 서울시장 후보 안철수를 밀어야겠다, 그걸 위해 내가 죽겠다'는 생각으로 출마 결심을 하고 유 공동대표에게 말했지만, 제 뜻은 그렇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이 분열로 치닫고 결론 내지 못하고 있어서, 내 생각을 다시 접는 것이 당의 단합을 위해서, 당의 통합과 지방선거 준비를 위해서 좋겠다는 생각을 해서 여러분 앞에 다시 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