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반부패 숙청으로 119조원 환수…"목표 초과 달성"

김신회 기자입력 : 2019-01-31 11:04
2017년 무함마드 왕세자 주도로 왕족·관리·기업인 등 단속…아람코 IPO 목표치와 맞먹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가 2017년 대대적으로 벌인 반부패 숙청을 통해 현금과 부동산 등 4000억 리얄(약 119조원) 이상을 환수했다고 미국 경제전문방송 CNBC가 사우디 왕실법원 발표를 인용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우디 실세인 무함마드 빈 살만 알사우드 왕세자는 2017년 11월 자신이 이끄는 반부패위원회를 통해 강력한 부패 단속에 나섰다. 왕족과 전·현직 관리, 기업인 등이 표적이 됐다. '사우디의 워런 버핏'으로 통하는 알왈리드 빈 탈랄 왕자 등이 당시 단속에 걸려 수도 리야드에 있는 최고급 호텔 리츠칼튼에 구금됐다. 호화로운 이 호텔은 부정한 거래가 은밀하게 이뤄지던 곳이다.

사우디 정부는 부정부패 혐의자들에게 재판 대신 재산 일부를 포기하는 걸 석방 조건으로 내세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정이익을 환수해 무함마드 왕세자가 추진하는 경제개혁의 밑천으로 쓰기 위해서다.

블룸버그는 당시 사우디 한 고위관리의 말을 빌려 이 나라 정부가 반부패 숙청을 통해 최대 1000억 달러(약 111조원)를 환수하는 게 목표라고 보도한 바 있다. 목표를 초과 달성한 셈이다.

무함마드 왕세자가 경제개혁 일환으로 추진하는 국영석유회사 사우디아람코의 기업공개(IPO)를 통해 조달하려는 액수도 최대 1000억 달러다. 실현되면 사상 최대 규모의 IPO가 된다. 사우디는 당초 지난해 말 사우디아람코를 상장할 계획이었지만, 최근 일정을 2021년으로 미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