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수원시] 관광학 전공 대학생 대상 '자유여행 팸투어' 운영

(수원)김중근 기자입력 : 2018-06-24 15:17수정 : 2018-06-24 15:17
5개 대학 40명 자유롭게 수원 여행하며 관광 아이디어 제안

수원 자유여행 팸투어에 참여한 대학생들이 수원화성 신풍루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는 가천·경기·경희·대구·한라대학교에서 관광학을 전공하는 대학생 40명을 초청해 22부터 23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팸투어(사전 답사여행)을 진행했다.

‘기발한 청춘여행 in 수원’을 주제로 한 이번 팸투어는 최근 젊은층의 여행 트렌드에 맞춰 대중교통을 이용한 자유여행으로 진행됐다.

학생들은 행사 첫날인 22일 학교 별 5개 조로 나뉘어 저마다의 아이디어로 여행 계획을 세우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수원의 대표 관광지와 아직 덜 알려진 숨은 명소들을 둘러봤다.

또 여행지마다 장·단점과 개선방안, 권장 관광코스 등을 인증 사진과 함께 실시간으로 SNS에 올리는 등 주어진 미션을 수행했다.

저녁에는 숙소에 모여 수원의 주요 볼거리·체험거리·먹거리 등을 활용한 자유관광 코스와 프로그램, 홍보 방안 등을 토론하고, 아이디어를 정리했다.

이튿날 열린 학교별 미션 발표회에서는 △가천대학교, ‘수원화성, 수원의 북극성이 되어 밤을 밝히다’ △경기대학교, ‘수원의 중심에서 청춘을 외치다-28청춘 청년몰’ △경희대학교, ‘수원에 반하다’ △대구대학교, ‘대중교통을 이용한 수원 개별자유여행의 문제점·개선방안’ △한라대학교, ‘수원, 예민한 당신의 취향을 저격하다’ 등 아이디어 제안서가 보고됐다.

송영완 시 문화체육교육국장은 “학생들의 시각이 반영된 아이디어를 관광상품 개발과 관광객 유치를 위한 자료로 적극 활용하겠다”며 “자유여행을 선호하는 젊은이들에게 최적화된 관광 콘텐츠를 다양하게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세종24시
환경, 톡!톡!톡! - 퓨마 ‘뽀롱이’ 꼭 죽였어야 했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