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폼페이오, 시진핑 만나 'CVID 의지' 전달

이한선 기자입력 : 2018-06-15 05:59수정 : 2018-06-15 05:59
미 국무부 발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회담한 뒤 연 공동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 의지를 전달했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이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에 이같이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신화통신을 인용해 시 주석이 “미국과 북한이 한반도 문제에 대해 끊임없이 정치적으로 노력할 것을 지속하기를 희망한다”며 “정치적 해법 과정에서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또 “미국이 무역 마찰과 관련해 주의 깊고 적절하게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미국은 이 지역에서 지속할 수 있고 안정적인 평화체제를 원한다"고 말했다며 남중국해에서의 전초기지 건설과 무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고, 이런 행동들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분쟁을 복잡하게 하는 동시에 자유무역과 지역 안정성을 해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AFP 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북한 비핵화에 있어 여전히 위험요소"가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수 년에 걸친 노력을 통해 진전이 이뤄지고, 그것이 평화를 가져올 것으로 믿는다”며 "우리가 그것을 달성하지 못할 위험은 여전히 있지만 세계는 조건들을 적절히 설정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왕이 부장에게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중국이 베푼 모든 도움에 감사를 표시하면서 북한 문제에 여전히 할 일이 많다며 말했다"고 보도했다.

공동기자회견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한·중·일 모두 한반도 문제가 구석을 빠져나온 것을 인정했으나 3개국은 북한 비핵화가 완결될 때까지 대북제재를 유지돼야 한다고 인정했다"며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참여를 재확인했고 결의안 자체에 제재완화의 작동원리가 포함됐고 우리는 적절한 시점에 그것을 검토하기로 동의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받을 제재완화 및 경제지원은 전면적인 비핵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후에만 가능하다는 것을 명백히 했다"고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중국은 일관되게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했으나 이 문제를 하룻밤 사이에 해결하기는 불가능하다"며 "동시에 우리는 북한의 타당한 안보 우려가 해결돼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