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 이르면 15일 中에 관세폭탄 강행할 듯..미중 무역전운 고조

윤세미 기자입력 : 2018-06-14 14:01수정 : 2018-06-14 14:30
WSJ, "美 USTR, 15일 관세 대상 품목 발표할 듯" 트럼프, 14일 참모들 만나 최종 입장 결정할 듯 트럼프, 中에 "매우 강하게 맞설 것" 강경 방침 시사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르면 15일(이하 현지시간)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할 방침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 복수의 미국 행정부 관계자를 인용하여 트럼프 행정부가 이르면 15일, 늦어도 다음주 안에 25% 고율 관세를 부과할 중국산 수입품 품목의 최종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의 통상갈등과 관련해 “매우 강하게 맞서겠다”고 밝히며 강경 기조를 다시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밤 방영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무척 강하게 무역을 단속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은 약간 화가 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얼마나 강한지를 묻는 질문에는 “내 생각엔 무척 강하다(very strong). 앞으로 수주 안에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이행을 위해 중국의 협조가 필요한 만큼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폭탄이 엄포에 그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그러나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싱가포르에서 귀국하는 전용기에서 진행된 이번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통상 문제에서 강경 대응 방침을 강조했다.  

WSJ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 재무부, 무역대표부(USTR)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개최 전에 만나 이 문제를 논의했으며 미국이 예정대로 관세 부과를 진행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종 승인만 남은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참모들과 논의를 거쳐 최종 입장을 정리할 예정이다. 

테드 머피 베이커맥킨지 파트너는 블룸버그에 미국이 예정대로 15일에 관세 부과 품목을 발표하고 7월 1일을 실효일로 지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만약 중국이 선의로 협의를 하고 있다고 판단하면 실효일은 연기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간 3750억 달러(약 405조원)에 이르는 대중 무역적자를 줄이기 위해 중국을 정조준하고 있다. 지난 4월 미국은 500억 달러어치 중국산 수입제품에 25% 고율 관세 부과를 발표했다. 15일 발표될 관세 대상은 1300여개 품목에 이르며 IT 제품이 집중적으로 포함될 예정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를 방지하고 미 기업에 대한 기술 이전 양도조치를 막기 위해선 관세 부과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중국의 경우 미국과의 정면충돌은 피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만큼 양보하지 않고 있다는 게 미국 매체들의 분석이다. 미국과 중국은 세 차례에 걸쳐 무역협상을 진행했으나 합의를 도출하는 데는 실패했다. 

미국의 관세 품목이 발표될 경우 중국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미국이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했을 때 중국도 항공기와 대두 등에 관세 부과로 맞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은 최근 관세부과 철회를 조건으로 미국에 농산물과 에너지 수입을 약 700억 달러 늘리겠다는 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 제안을 물리쳤다고 WSJ는 전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