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What?] 문재인 대통령 언급한 'CVID' 무엇?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5-27 10:48수정 : 2018-05-27 10:48
6자 회담서 등장한 핵폐기 발언…北 뜻에 발끈

[사진=연합뉴스]


2차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후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서 언급된 'CVID' 뜻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CVID(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ismantlement)'는 조지 부시 집권 1기(2001~2005)때 수립된 북핵 해결 원칙으로, 영어대로 해석하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또는 돌이킬 수 없는)인 핵폐기'를 뜻한다. 

북핵 6자 회담에서 미국이 이를 언급하자 북한은 "패전국에나 강요하는 굴욕적인 것"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이에 미국은 2004년 6월 3차 6자 회담에서 더 이상 해당 단어를 쓰지 않았다. 

27일 오전 10시 열린 기자회견에서 외신 대표 기자는 문 대통령에게 '어제 대화에서 (김정은 국방위원장과) CVID에 대해 명확하게 이야기를 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북미 간 회담을 하려면 그 점에 대한 상대의 의지를 확인한 후에 회담이 가능하리라 생각한다. 북미 간에 회담을 합의하고 실무협상을 한다는 것은 미국에서도 북한의 그런 의지를 확인한 것이 아니냐"면서 "혹시라도 확인 과정에서 미흡한 점이 있었다면 실무협상에서 다시 한번 분명하게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