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단독] IPTV-PP ‘콘텐츠발전위원회’ 구성, 상생일까 지배력강화일까

정명섭 기자입력 : 2018-05-21 06:00수정 : 2018-05-23 08:07
협상력 높은 PP사 위원회 참여 제한 논란 콘텐츠 기금 마련 등 주요 안건 논의서 플랫폼 영향력 더 커질 우려

[한국IPTV방송협회 로고]


IPTV(인터넷망을 이용한 방송 서비스)업계가 방송채널사(PP)와 상생하기 위한 협의체를 구성했으나 도리어 방송 플랫폼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갑질을 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20일 유료방송업계에 따르면 한국IPTV방송협회(이하 IPTV협회)는 회원 PP사와 함께 ‘콘텐츠발전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17일 첫 모임을 했다. IPTV협회가 PP사와 이 같은 상생 협의체를 꾸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IPTV협회에 속한 PP는 33곳이다.

콘텐츠발전위원회는 방송 콘텐츠의 질적 향상을 위한 PP 지원 방안 등 IPTV와 PP 간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사안으로는 △적정 프로그램 사용료 책정 △IPTV 플랫폼에 적합한 방송 콘텐츠 제작 △방송 콘텐츠 제작 지원을 위한 기금 마련 등을 다루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료방송 플랫폼과 PP가 동반성장을 위해 자발적으로 논의의 장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도 있으나, 업계 일각에서는 콘텐츠발전위원회 구성과 운영 등이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IPTV협회는 콘텐츠발전위원회에 다른 협회에서 요직을 맡고 있는 PP는 참여하지 못하도록 했다. PP들은 유료방송 플랫폼과 긴밀한 파트너 관계여서 IPTV협회 뿐만 아니라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 등에도 회원사로 등록돼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히 채널을 다수 보유한 규모가 있는 PP는 각 협회의 이사로 참여한다. 예를 들어 Mnet, tvN 등으로 유명한 CJ E&M은 현재 케이블TV협회의 이사사로, 방송채널진흥협회에서 부회장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IPTV협회의 기준대로라면 일정 수준의 규모가 있는 PP는 콘텐츠발전위원회에 참여하지 못한다. IPTV협회가 협상력이 높은 PP들을 의도적으로 배제해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 등에서 우위를 가져가려고 한다는 비판이 나오는 대목이다. IPTV의 매출 대비 프로그램 사용료 지급률은 2016년 기준 14.7%로, 케이블TV(24.5%), 위성방송(26.9%)보다 낮아 PP업계는 이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방송 콘텐츠 제작 지원을 위한 기금 마련 안도 논란이다. 기금은 중소PP 대비 상대적으로 재정 능력이 있는 대기업 계열 PP가 부담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IPTV협회가 이를 중소PP하고만 논의하고 결정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 또한 IPTV가 플랫폼 사업자의 우월적 지위를 강화하는 행태라는 것이다.

유료방송업계 한 관계자는 “IPTV협회의 콘텐츠발전위원회는 구성이나 운영 면에서 석연치 않은 점이 많다”라며 “회원사의 권리와 이익 증진을 우선해야 할 IPTV협회가 공정성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LIVE 세종24시-해명자료 뒤집기
한전 적자 원인이 탈원전??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