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기자수첩] GM·정부, 한국GM 경영 정상화 시작점에 함께 서주길

김온유 기자입력 : 2018-04-27 09:02수정 : 2018-05-17 07:24

pc: 40    mobile: 59    total: 99

[사진=김온유 기자]

한국GM 노사의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이 최종 타결됐다. 모두 끝났다 싶었으나 이는 또 다른 시작이었다. 제너럴모터스(GM)와 우리 정부 간 협상 레이스에 방아쇠가 당겨진 것이다.

그동안 GM은 한국GM 노사의 임단협 타결을 경영 정상화를 위한 최우선 과제로 내걸었다. 정부 역시 30만 일자리가 휘청일 수 있는 만큼 임단협 타결을 적극 호소했다.

이를 위해 GM과 한국 정부는 유인책도 내놨다.

우선 GM측은 27억 달러 규모의 한국GM 차입금 전액에 대한 출자전환을 제시했다. 또 글로벌 수출 시장 수요가 있는 2개 차종을 배정하겠다고 밝혔다. 신차 배정에 따라 첨단 기술을 도입하는 것은 물론 신규 설비 투자비 28억 달러를 투입하겠다고도 했다.

정부 및 산업은행 역시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요청에 대한 긍정적인 검토 등을 운운했다. 노사 임단협만 타결되면 한국GM의 경영 정상화는 일사천리로 진행될 것만 같았다.

그러나 한국GM 노사 임단협 타결을 기다렸다는 듯 GM과 우리 정부는 힘겨루기에 돌입했다.

이달 한국GM에 필요한 자금은 무려 2조8000억원에 달한다. 만기가 유예된 GM본사 차입금을 제외하더라도 희망퇴직 위로금과 협력사 대금 등 당장 1조원을 마련해야 한다.

GM은 일단 5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할 예정이지만 이는 차입금 형식이다. GM은 이 차입금을 출자전환하는 조건으로 산업은행이 가진 지분율(17%)만큼인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조건을 내걸었다.

이에 산업은행은 GM의 신규자금 지원이 먼저라고 맞서고 있다. 또 GM이 출자전환하면서 20대1 수준의 차등 감자 실시를 요구했다. GM은 출자전환 계획 자체를 백지화할 수 있음을 언급하며 팽팽한 대립각을 세웠다.

지금 절실한 것은 GM과 정부 간 양보와 타협이다. 각자의 입장만을 고집했던 한국GM 노사 간 갈등은 회사는 물론 자동차산업 전반에 고통을 강제 분담케 했다.

이런 가운데 'GM 2인자'로 알려진 댐 암만 총괄사장이 금일 국회를 찾아 한국GM대책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면담을 가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한국GM의 중요한 문제는 거의 마무리돼 가는 걸로 알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협상을 끝낼 것임을 시사했다.

끝은 새로운 시작이다. 이번 GM과 정부 간 합의 도출이 그간 시련과 역경에 종지부를 찍고, 한국GM의 밝은 미래를 향한 출발선이 되길 기대해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