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우상호 "'김기식·드루킹 사태' 위기의 민주당…제가 문재인 지키겠다"

서민지 기자입력 : 2018-04-17 11:43수정 : 2018-04-17 11:43
"행정 능력보다 정치 능력 필요한 때" 강조하며 박원순과 차별화 '김기식 사퇴'는 "선관위 판결 납득 안가…법적 절차서 소명해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김기식 전 금감원장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경선 후보인 우상호 의원은 17일 최근 민주당이 드루킹 여론조작 사태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 등 잇따른 악재로 흔들리자 "어렵고 힘든 분당 시절, 탈당 시절마다 민주당을 지킨 우상호가 문재인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 상황을 위기로 규정하고 지지자들의 단합을 호소했다.
 
우 의원은 "위기다. 새로운 선거 국면이 이날부터 펼쳐지고 있다. 야당의 칼날이 문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 조국 수석과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높은 지지율 안주해서 평온하던 민주당에 위기가 왔다. 이제 우리도 흥행카드와 공격카드를 준비해 치열한 선거전을 치를 준비를 해야 한다. 과감한 정치적인 대응을 통해 돌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 의원은 이제 '누가 문재인 정부를 지킬 것인가'로 선거 국면이 넘어갔으며, 특히 서울시장 선거도 행정 문제가 아니라 정치 문제로 넘어갔다고 해석했다.
 
그는 "시장의 선택 기준은 행정 전문가가 아니라 유능한 정치력이 기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열린우리당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국회 탄핵 과정 등 본인이 해결사로 나섰던 과거를 소개하고, 본인을 '탁월한 정치력을 가진 후보'로 치켜세웠다. 상대적으로 행정 능력을 내세우는 '3선 도전자' 박원순 서울시장과 차별화를 꾀한 것이다.
 
우 의원은 회견문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의 사퇴에 대해 "김 원장이 어제 카톡으로 30년 공직생활을 이렇게 마무리하는 데 대해서 비통함을 전해왔다. 마음이 아프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다만, 우 의원은 "개인적으로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 해석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통상적으로 어떤 행위에 대해 다음 선거에 나오지 않으면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본다. 더미래연구소 출연 당시 전국구 신분이었지만 공천에서 탈락해 다음 선거에 사실상 나올 수 없는 처지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에 왈가왈부하는 것보다 이미 정치적으로 종료된 사안이니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에 대해 추후 법적인 판단을 구하고, 이후 수사과정에서 김 원장의 억울함이 잘 소명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드루킹 여론조작 사태 연루 의혹'을 받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 대해선 "야당이 김 의원 자체를 공격 대상으로 삼는 건 지나치다. 과도한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김 의원이 '오사카 총영사 인사 청탁 의혹'과 연루된 것과 관련해서도 "대부분의 의원이 선거가 끝나면 이력서를 많이 받는다. 선출직에 나오는 모든 정치인의 비애"라고 설명했다.
 
그는 "도와준다고 할 때는 사심 없이 도와주다가 끝나고 나서 이런저런 부탁을 하면 해결은 못 하고 결국 멀어져 간다. 그러나 협박을 하는 경우는 처음 봤다"면서 "드루킹 같은 사람을 여야가 공동으로 노력해 정치권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