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안희정 연구원 월급,성폭행 오피스텔 건설사가 줘..검찰,대가성 수사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3-14 00:00수정 : 2018-03-14 00:00
“대가 바란 자금 아냐”

[사진 출처: JTBC뉴스룸 동영상 캡처]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이 있었던 것으로 지목된 오피스텔 건설사 대표가 안희정 전 지사의 연구원 월급까지 지급한 것으로 알려져 검찰이 수사 중이다.

13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행 장소로 지목된 오피스텔은 한 건설사 명의였다. 그런데 이 건설사의 대표가 안희정 전 지사의 연구원 직원들 월급까지 내준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서 대가성 여부를 수사 중이다.

안희정 전 지사가 성폭행을 저지른 장소로 지목된 서울 마포 오피스텔은 한 건설사가 소유하고 있다. 이 회사 대표 송모 씨가 오피스텔을 빌려준 것 뿐만 아니라 안희정 전 지사 측에 다른 자금도 제공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 안희정 전 지사의 싱크탱크로 불리는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들의 월급을 대신 내줬다는 것.

시기는 지난 2014년 말 연구소 사단법인 등록 직후부터 몇 개월 동안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수증을 발행하는 합법적 기부금이 아닌 비공식적 지원이었다. 검찰은 기록을 남기지 않고 현금으로 지원이 이뤄진 만큼 기부금품법 위반 소지 등이 있는지 들여다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연구소의 여택수 부소장은 “자신이 직접 송씨에게 지원을 요청했다. 문제 소지를 알지만 송씨가 이름이 드러나길 꺼렸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며 “연구소는 정치 조직이 아닌 연구 조직이다. 안 전 지사의 정치 활동과는 관련 없다”고 주장했다.

건설사 대표 송씨도 자금 지원 사실은 인정했지만 “대가를 바란 자금이 아니다”고 말했다. 검찰은 13일 충남도청 도지사 사무실과 관사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성폭행 혐의와 관련한 추가 자료 확보에도 나섰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