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 "손주인, 왼 무릎 타박상 추정"…어쩌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8-03-13 18:22수정 : 2018-03-13 18:22
3회 수비 도중 이성곤과 충돌

                                              [사진=연합뉴스]


부상을 당한 삼성 라이온즈 내야수 손주인의 잔여 시범경기 출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손주인은 13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시범경기에 9번타자(2루수)로 출장했다.

이날 손주인은 삼성이 1-0으로 앞선 3회말 수비 중 부상을 입었다. 선두타자 정현의 타구를 잡으려 쫓아가던 손주인은 우익수 이성곤과 충돌했고, 왼쪽 무릎에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에 삼성은 손주인을 강한울과 교체했다.

삼성 측은 손주인의 상태에 대해 "왼쪽 무릎 타박상이다. 자세한 결과를 보기 위해 응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향했다. 걸을 수 있는 수준이지만, 걱정돼 정밀검사를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한편, 손주인은 2013년부터 LG 트윈스에서 뛰다가 지난해 11월 2차 드래프트에서 '친정' 삼성의 지명을 받고 새 출발을 준비하고 있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