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에 조민기 추가폭로“각학번별로‘내여자’있었다”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2-25 00:00수정 : 2018-02-26 14:54
“안덕벌과 예대 자신의 왕국인 것처럼 행동”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에 이어 배우 조민기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사진=유대길 기자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재학생ㆍ졸업생 38명이 공동성명에서 배우 조민기(52)의 성폭력 증언이 사실임을 밝힌 가운데, 조씨에 대한 추가폭로가 나왔다.

‘뉴스엔’ 보도에 따르면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 후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청주대학교 졸업하고 연희단에 있었던 사람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사람은 “솔직히 아직까지도 저는 이 글을 쓰기에 앞서 망설여집니다. 왜 진작에 나서지 못했나 하는 생각에 스스로 참담합니다”라며 “저는 청주대학교를 졸업했고. 또 연희단 거리패에 1년 동안 몸 담았던 사람입니다. 저는 이 모든 일의 방관자이자, 가해자..그리고 피해자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청주대학교 재학 중: 앞서 저보다 먼저 용기내어 글을 올려준 학생들이 쓴 내용들은 사실입니다. 학교를 다니는 내내 저희는 ㅈㅁㄱ(조민기) 교수의 눈치를 봐야했고, 그는 마치 안덕벌과 예대가 자신의 왕국인 것처럼 행동했습니다. 그가 사용하는 영어이름을 따서 저희는 암암리에 우리 학교를 ‘밍키 월드’라고 불렀습니다. 그만큼 그의 영향력은 컸습니다. 학과장이었고, 연예인이었고, 그 이전에 저희의 수업을 총괄하는 교수였습니다. 학교에서 그의 심기를 건드리는 행위를 할 경우 여자든 남자든 상관없이 대놓고 불링을 당해야 했습니다”라며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 내용이 사실임을 밝혔다.

이 사람은 “연습 외에도 거의 모든 자리에서 성적인 농담을 웃으며 들어야했습니다. 그것이 마치, ‘배우가 되기 위한’ 필수 조건인 것처럼 늘 이야기했습니다. ‘이런 것을 (성적인 것) 부끄러워하면 안 된다. 배우는 무대 위에서 다 드러내는 존재이다. 그러니까 성적으로도 어느 쪽으로도 자유로워야하고 개방적이어야 한다.’ 와 같은 분위기를 처음부터 만들었고, 정말로 부끄럽지만 당시에는 ‘그렇구나’ 하고 생각했습니다”라며 “그래서 ‘섹스’를 입에 달고 표현하는. 그리고 개인적인/ 연습에 필요한 부분 이외의, 학생 개개인의 사적인 부분까지 언급하고 놀리고 희롱하는 와중에도 그것에 대해 그 자리에서 ‘이상합니다’ 하고 말할 생각을 하지 못했습니다. 공연 연습 중에 갖는 시파티, 중간파티 그리고 공연이 끝나고 갖는 쫑파티. 이 모든 자리에서 저희는 앞서 모든 사람들이 증언했던 일들을 겪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내 여자’는 존재합니다. 각 학번별로 ‘내 여자’가 있었으며, 새 학번이 들어 올 때마다 전 학번 .. 윗 학번의 ‘내여자’는 ‘과거의 여자’, ‘한 물 간 여자’가 되었습니다”라며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에 이어 조민기에 대한 추가폭로를 이어갔다.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재학생ㆍ졸업생들은 24일 공동성명에서 “‘왜’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냐는 피해자를 탓하는 수많은 발언들과 피해자의 얼굴 및 신상을 공개하는 모든 2차 가해 행위 또한 멈춰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라며 “무엇 하나 참혹한 심경과 고뇌 없이 올라온 증언은 없습니다. 현재까지 나온 모든 증언들이 사실임을 11학번 재학생 및 졸업생 일동은 인정하고 지지하는 바입니다”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