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평창 계기 방한, 평화 올림픽에 큰 힘이 됐다"

주진 기자입력 : 2018-02-20 15:58수정 : 2018-02-20 15:58
파호르 대통령 "남북문제 주변국 설득 노력 용기있는 결단···존경 표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방한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오찬을 겸한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평창동계올림픽 계기로 방한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에게  "대통령님의 이번 방한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전세계 인류의 평화와 화합을 위한 대축제로 만들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노력에 큰 힘이 됐다"며 "특히 양국 관계 발전에 특별한 전기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부터 오찬을 겸해 진행된 파호르 대통령과의 한·슬로베니아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최초로 공식 방한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림픽에서 슬로베니아가 바이애슬론 경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것을 축하한다"며 "오늘 오후에 남자 아이스하키 경기가 있다고 하는데 선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파호르 대통령의 재선 사실을 언급하며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 대통령과 저의 임기가 거의 일치하기 때문에 우리 두 사람의 재임 기간 동안 함께 마음을 모아 양국관계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늘 회담을 통해서 양국 간에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제반 분야에서 실질 협력 확대는 물론이고 국제무대에서의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폭넓은 대화를 갖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파호르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기회로 해서 이미 좋은 양국 간 관계를 재출발할 수 있는 기회로 삼고자 한다"며 "정치·경제·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미 좋은 협력을 하고 있지만 미래에 더 많은 분야에서 관계를 심화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북핵 문제에 대해 결정을 내릴 때 얼마나 많은 짐을 부담하고 있는지 알아볼 수 있다"며 "매우 어려운 결정이고 어려운 과정인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대화를 계속해서 추진하고 이웃국가들에게 평화적인 해결을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설득하고 있는 것은 매우 용기 있는 결단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에 대해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AJUTV 프리미엄 다큐
잿빛 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