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움짤] 김보름 박지우 경기 전부터 노선영 따 돌렸다?…카메라에 잡힌 모습 보니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2-20 08:45수정 : 2018-02-20 14:46
의사소통 안된 이유 여실히 보여줘

[사진=SBS방송화면캡처]


스피드 스케이트 선수 김보름 박지우가 경기 전부터 노선영과 눈도 마주치지 않으며 냉랭한 모습을 보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9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트 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은 3분03초76으로 7위를 기록,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저조한 기록의 문제로 팀워크가 지적됐다. 
 

[KBS방송화면캡처]


사실 경기 시작 전부터 김보름 박지우와 노선영의 문제점은 포착됐었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부터 김보름 박지우는 노선영을 제외한 채 이야기를 나누고, 트랙을 돌며 몸을 풀었다. 또한 경기가 끝난 후 자신 때문에 기록이 좋지 않다는 생각에 고개를 떨군 노선영을 보고서도 김보름과 박지우는 모른 채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이때 한국 스태프가 아닌 외국 스태프인 밥 데용 만이 노선영을 위로할 뿐이었다. 
 

[사진=KBS방송화면캡처]

 

[KBS방송화면]


이후 인터뷰에서 김보름은 "저희가 다시 같이 올림픽에 출전하게 되면서 팀 추월 연습을 많이 해왔다.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라며 실소를 지은 후 "저희와 (노선영의)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 내가 50% 리드하고 박지우 선수도 초반 스타트해서 스피드를 끌어주는 역할을 하기로 했다. 중간에 있는 선영 언니는 비중을 최대한 적게 하는 전략을 짰는데 그 부분에서 의사소통이 안된 것 같다"고 말해 인성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박지우 역시 "골인 후 허무했던 것은 사실이다. 노선영이 같이 없어서 너무 당황했다. 나모 몰랐고, 김보름도 몰랐다" "의사소통 문제도 있고, 사실 선영이 언니가 이렇게 될 거라는 생각을 아예 안 했던 건 아니었는데. 근데 기록 욕심도 있다 보니까"라며 노선영 탓으로 돌리는 듯한 발언을 해 김보름과 함께 구설수에 오른 상태다.

한편, 스피드 스케이팅 팀추월은 세 명의 선수 중 마지막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는 기록으로 순위를 가리거나, 팀 선두가 상대팀 마지막 선수를 추월하게 되면 승리하게 되는 경기다. 내일(21일) 한국 대표팀은 폴란드와 7~8위 결정전을 진행하게 된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