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MB '가평 별장의 비밀' 밝혀질까…입사동기의 폭로

정세희 기자입력 : 2018-02-13 13:22수정 : 2018-02-13 13:22

pc: 709    mobile: 90    total: 799
박재면 전 회장 생전 인터뷰 화제

[사진=연합뉴스]


SBS가 경기도 가평 별장의 실소유주가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는 결정적인 증언을 밝혀냈다.

13일 SBS를 통해 공개된 영상 속 이 전 대통령의 현대건설 입사 동기인 故 박재면 전 회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나와 함께 경기도 가평 별장 부지에 별장을 지었다"고 말했다.

해당 별장은 총 4채로 지난 198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처남인 故 김재정씨와 공유자 6명이 산 땅에 지어졌다. 공유자들은 모두 이 전 대통령과 인연이 깊은 현대그룹 계열사 임원들이었다. 반면 김씨는 현대그룹의 임원을 지낸 적이 없다. 지난 2010년 김씨가 사망한 뒤에는 그의 부인 권씨에게 별장이 상속됐다. 

박 전 회장은 이 전 대통령이 이 별장을 차명으로 소유한 사실을 알게 된 계기도 털어놨다. 토지 형질 무단 변경 문제로 땅을 매입한 사람들이 줄줄이 경찰에 불려 갔을 때 이 전 대통령은 조사를 받지 않았다는 것. 박 전 회장은 이에 대해 "치안본부에서 연락이 오고 난리가 났었다. 모두들 조사를 받으러 갔지만 이명박 씨는 오지 않았다. 이상하다 생각이 들어 소유주를 보니 차남인 김재정 씨 명의로 돼있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별장이 이 전 대통령 소유로 볼 수 있는 정황이 많았다. 별장은 이 전 대통령의 현대건설 회장 시절 지어진 것으로, 이웃하고 있는 다른 3채의 별장 소유주는 현대건설과 계열사 임원들로 알려졌다. 별장 관리인은 SBS 취재진에게 "주인 권씨에 대해선 상속 받은 이후 7년 동안 본적도, 연락을 받은 적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서 박 전 회장은 "BBK도 틀림없이 그런 방법으로 돼 있을 테니까 절대로 법에 걸릴 일이 없을 거다. 난 이렇게 본다"고 강조했다.

박 전 회장은 지난 2013년 77세 나이로 사망했다. SBS는 과거 박 전 회장의 인터뷰를 재조명 하며 "차명재산 취재 과정에서 11년 전엔 주목하지 못했던 그의 증언을 찾아냈다"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