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뭉쳐야 뜬다' 추성훈, 번지점프 도전 "UFC 데뷔보다 떨려"

최송희 기자입력 : 2018-01-22 17:31수정 : 2018-01-22 17:31

pc: 13    mobile: 7    total: 20

[사진=JTBC 제공]

폭포 앞 번지점프가 ‘파이터’ 추성훈마저 겁에 질리게 만들었다.

23일 방송될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모험의 땅’ 아프리카에서 번지점프에 도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아프리카에서의 여행 셋째 날, ‘아재 4인방’과 게스트 추성훈은 짐바브웨와 잠비아 국경에 위치한 빅토리아 폭포에서 각종 수상스포츠를 즐겼다. 추성훈은 모두가 공포를 느꼈던 빅토리아 폭포 절벽 수영장에서도 유일하게 거침없는 다이빙을 선보이며 ‘파이터’다운 멋진 모습을 선보인 바 있다.

무서울 게 없던 추성훈에게도 공포의 상대가 나타났다. 그 주인공은 바로 폭포 바로 앞에서 떨어지는 번지점프. 그가 도전하게 될 곳은 가파른 협곡 사이에 위치한 111m 높이의 빅토리아 브리지로 극강의 아찔함 덕분에 세계인들이 도전하러 오는 명소다.

아찔한 풍경 앞에 덤덤하게 번지를 준비하던 추성훈은 결국 감추고 있던 공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차례가 다가올수록 초초하게 물을 찾거나 “지금이 UFC 데뷔할 때보다 훨씬 떨린다”며 긴장된 마음을 털어놨다.

과연 최강 파이터 추성훈을 겁에 질리게 만든 번지점프는 어떤 모습일지 23일(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