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제주도 카지노 조례개정안 재의 요구…랜딩카지노 허가 위한 '꼼수'

(제주)진순현 기자입력 : 2018-01-11 11:54수정 : 2018-01-11 11:54

pc: 46    mobile: 81    total: 127
주민자치연대, 법률 자문 결과 “법적 문제 없다”

제주신화월드 [사진=람정제주개발 제공]


중국 자본 랜딩카지노의 제주신화월드 대규모 확장 이전 문제와 관련,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최근 제주도가 카지노법 관리 조례 개정안에 대해 재의 요구에 나서면서 수상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11일 성명을 내고 “제주도가 카지노 변경허가를 분명하게 제한할 수 있는 조례가 마련됐음에도 불구하고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은 재의 요구와 법적 소송을 통해 시간을 벌면서 변경허가를 내주려는 ‘꼼수 전략’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며 “만약 제주도가 카지노업계의 반발을 의식해 법적 검토를 소홀히 한 채 재의를 요구했다면 이는 권한 남용이자 도의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맹비난했다.

제주도는 도의회에서 지난해 12월 13일 의결한 ‘카지노업 관리 및 감독에 관한 조례 개정안’에 대해 최근 재의를 요구했다. 이 조례 개정안은 카지노 사업장 면적을 기존보다 2배 초과해 변경하는 경우 도지사가 적합성을 판단해 필요한 경우 면적 변경 허가를 제한할 수 있도록 한 게 핵심이다.

이에 대해 도는 제주특별법과 관광진흥법 등 상위법에 관련 규정이 없고, 법률의 위임 없이 주민의 권리를 제한하는 것은 지방자치법에 위배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도의회는 “도지사에게 재량권을 부여하고 있는 내용으로 법률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맞서면서 논란을 빚고 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변호사에게 법률 자문을 구한 결과 “카지노 조례 개정안에 법적 하자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제주특별법 제243조, 제244조 및 관광진흥법 제21조(허가요건)에 따르면 카지노 허가요건(변경허가를 포함한다) 등과 관련한 사항을 도조례로 정할 수 있고, 도지사는 공공의 안녕과 질서유지 또는 카지노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도조례로 정하는 바에 따라 허가를 제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해당 변호사는 “제주특별법과 관광진흥법에 도조례로 정할 수 있도록 위임 근거가 있을 뿐만 아니라, 카지노는 일반적인 허가가 아닌 특허에 해당하기 때문에 공익적 관점에서 행정기관의 재량권의 범위가 넓게 인정된다”며 “도지사는 재량권을 제대로 행사할 의무가 있고, 이를 구체화하는 도조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결국 변경 허가를 포함한 허가 권한과 재량권은 도지사에게 있기 때문에 도지사는 도조례에 정하는 바에 따라 얼마든지 (변경)허가를 제한할 수 있다는 것.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이 같은 법률 자문 결과에 따르면 “도가 재의 요구 이유로 내세운 ‘법률에 위임 근거가 없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며 “이번 조례 개정안은 면적변경 허가제한과 관련한 도지사의 재량권을 구체적으로 명시했을 뿐이다. 그런데도 제주도가 뜬금없이 재의를 요구한 것은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결론적으로 도는 명분도 없고 설득력도 부족한 재의 요구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또한 도의회와 불필요한 법리 논쟁을 벌이며 아까운 시간을 허비할 게 아니라 아직도 많이 미흡한 카지노 관련 법과 제도를 국제적 수준으로 정비하는 데 행정력을 쏟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