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성동조선해양 살려달라” 안정공단 상가 번영회, 청와대 국민 청원

채명석 기자입력 : 2017-12-14 15:08수정 : 2017-12-14 15:08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올라온 “성동조선해양을 살려달라”는 내용의 청원 글.


안정국가공단 내에 유일한 조선업체인 성동조선해양을 살려달라는 청원의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올라왔다.

지난 10일 ‘안정국가공단 1500 상인·종업원·가족을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에는 14일 오후 3시 현재 1707명이 참여의 댓글을 올렸다.

청원 글을 올린 사람은 안정국가공단 상가 번영회 소속 회원사 대표 가운데 한 명으로 추정된다. 글 쓴이는 “안정국가공단 인근 300여명의 상인과 600여명의 종업원, 600여명의 가족 등 1500여명의 목숨을 살려달라. 성동조선해양을 살려달라”고 요청했다.

대단위 조선공업기지로 조성하기 위해 마련한 안정국가공단은 한 때 성동조선해양과 SPP조선, 가양중공업 등 조선소와 다수의 기자재 업체·협력사들이 입주했으나 지금은 성동조선해양 만 남아있다. 이로 인해 공단 주변에 밀집했던 빌라와 상가 등은 텅 비어 있는 상황이며 통영 전체 지역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청원 글은 “상가번영회 상인들은 2003년 성동조선해양이 안정국가공단에서 조선소를 가동하여 안정국가공단이 활기를 띠고 통영경제의 활로를 열어 갈때 우리 상인들은 생업을 따라 하나 둘 들어와서 지금은 150여 업소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개인영리보다 성동조선해양 근로자를 비롯한 안정국가공단내 모든 기업 근로자에게 편의를 제공함을 사명과 보람으로 알고 부단히 노력하여 통영시 안정국가공단 활성화에도 기여한바 적지 않았으며 통영시 경제에도 나름 보탬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글은 “그러나 계속되는 세계 조선경기 불황은 성동조선해양의 수주단절과 일감부족으로 다시 혹독한 구조조정이라는 악순환을 거쳐 잔존가치보다 청산가치가 크다는 극단적 처방설까지 나돌아 급기야 안정국가공단 인근 300여 상가를 위시한 이 지역 경제는 피폐하다 못해 폐허가 되고 말았다”고 전했다.

글은 “성동조선해양은 20여년의 탄탄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11만t 정유운반선·15만t 원유 운반선 등은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달렸었고 중대형 탱커·벌크선 등은 조선시장 세계최고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위기가 기회라는 말도 있듯이 세계적인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최근 환경규제 강화와 벌크시황 개선에 따라 조선경기가 이미 회복기에 접어들었다고 전망하고 있다. (성동조선해양이) 그리스·미국 선사와 수주협상도 진행되고 있다 한다”면서 “바로 손에 잡히는 간편하기 만한 채권회수 논리보다 내일 당장이라도 실업자로 길거리로 내몰릴 성동조선해양의 1500여 일자리와 노동자 3000여명의 가족(호황시 1만 여명의 근로자와 3만여 명의 가족이 상주)·안정국가공단·인근 1500여 상인.종업원의 일자리와 가족들 5000여명의 인접 주민들을 생각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파산의 위기에 처한 1만여 민초들을 살리고 일자리를 살리고 국가기간산업을 살리는 그리고 수년 내 밀려올 조선 호황을 대비하는 대승적이고 산업적 논리로 성동조선해양 문제를 검토하고 풀어줄 것을 안정국가공단 1500 상인가족은 대통령과 관계 장관님께 간절히 호소하고 또 호소한다”고 전했다.

한편, 청원 글이 조선업계에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참여자는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30일간 이어지는 청원은 내년 1월 9일 마감되며, 청와대는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의 국민 추천을 받으면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답변을 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VIDEO 아주경제TV <영상취재수첩>
노회찬 의원 비보, 정치권 반응은 '침통'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