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허남진칼럼] 새 MBC, MB정권 흔들던 기세 현 정권에도

허남진 논설고문입력 : 2017-12-10 20:00수정 : 2017-12-10 20:00
[허남진칼럼]

새 MBC, MB정권 흔들던 기세 현 정권에도

MBC에 일진광풍이 몰아치고 있다. MB(이명박)정권 때 해고됐던 최승호PD가 사장으로 화려하게 복귀하면서다. 최 사장과 함께 해직됐던 6명이 즉각 복직했고, 간판 뉴스 앵커가 예고도 없이 하차했다. 2010년부터 뉴스데스크 진행을 맡아온 배현진 앵커는 8일 인사도 못한 채 화면을 떠났다. 보도국장을 비롯한 주요 부서장들도 전격 교체됐다. 최 사장과 함께 파업을 이끌다 한직으로 밀려났던 인사들이 전면에 포진했다.
옷 벗은 지 5년 남짓. 맺힌 한(恨)을 품고 점령군이 되어 돌아온 최 사장 팀. 가뜩이나 강성 인사로 알려진 최 사장이라 그가 펼칠 ‘개혁’의 파장이 만만찮겠다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과연 그 파장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비상한 관심을 모으며 한쪽에선 환호하고 다른 쪽에선 심각한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적폐 청산 작업이 인적 청산을 시작으로 이뤄지는 건 어느 정도 이해되기도 한다. 충격파에 따른 효과가 즉각적으로 나타나서다. 문제는 인적 청산을 넘어 본질의 내용면에서, 또 제도적으로 확실하게 적폐 청산이 이뤄질 것이냐는 점이다. 그 성패는 방송의 공정성 확보 여부에 달렸고, 첫 번째 리트머스 시험지는 정권으로부터의 거리감이라고 본다.
MBC 측은 이번 사장 선임 과정에 정권의 입김은 전혀 끼어들 수 없었다고 강조하고 있다. 실제 대주주이자 관리감독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는 후보자 면접 과정을 공개했다. 서류 심사를 거쳐 걸러진 후보자 세 사람은 MBC 공개홀에서 방청객 200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20분간 자신의 정책을 설명했다. 설명회는 MBC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이어 방문진 이사 9명 중 야권 추천 위원 4명이 퇴장한 가운데 여권 추천 이사 5명이 두 차례 투표 끝에 만장일치로 최 사장을 선임했다. 방문진 측은 "정치적으로 독립적이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선임했다"고 정치적 독립성을 각별히 강조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구여권 측은 그걸 믿지 않는다. 김장겸 전 사장 퇴임부터 최 사장 임명에 이르는 전 과정이 “민주당의 방송장악 로드맵대로 진행된 것”이라며 그 증거로 “노조원들의 홍위병식 폭력”을 거론하고 있다.
구여권 집권시절 구성된 방문진 이사회는 당시 여당 추천 6명과 야당 추천 3명으로 이뤄졌다. 현 민주당 정권에 맞춘 역 6:3 구도가 되려면 이들 이사의 임기 3년이 끝나길 기다려야 한다. 그게 너무 길게 느껴진 걸까. 노조원들은 구여권 추천 이사 2명을 표적 삼아 집과 교회로 쫓아가는 등 온갖 험한 욕설을 퍼붓고 가족들의 신상까지 들춰냈다. 두 사람은 끝내 이사직을 내놨고 그 자리에 민주당 추천 인사가 앉아 여야 구도가 5:4로 역전됐다. 김장겸 퇴출과 최승호 선임의 동력이 마련된 것이다. 이 때문에 한국당 측은 “청와대-민주당-MBC노조의 합작품”이라는 의혹을 강하게 제기한다.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지난해 12월 중순. 문재인 대권 유력후보는 암투병 중이던 MBC 해직기자 이용마씨를 찾아 위문한다. 언론 적폐 청산과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필요성 등을 화제로 이야기하다 문 후보는 “언론탄압 앞잡이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다짐했다.
이 기자는 아픈 몸을 이끌고 지난 10월 MBC노조의 ‘파업 콘서트’에 참석해 동료들을 격려했고, 최근 출간한 책 ‘세상은 바꿀 수 있다’로 지난 1일 리영희상을 받았다.
사장 후보자가 3명으로 압축되면서 MBC 주변에선 한때 온건합리파로 꼽히는 A씨가 가장 유력하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다수의 MBC 출신 국회의원들도 A씨를 지지한다는 설이 나돌았다. 그러나 이용마 기자의 리영희상 수상 보도가 나오면서부터 분위기는 최 PD 쪽으로 돌변했다는 것이다. 복수의 MBC 출신 인사들의 전언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각별히 챙긴 이용마 기자. 그와 해직이란 같은 배를 탔던 최승호 PD. 그런 연결고리가 알음알음으로 전해지며 MBC 주변으로 심정적 공감대가 확산되지 않았을까.
그럴 수 있다고 본다. 언론윤리나 원칙에 크게 벗어나는 것도 아니다. 문제는 사장 임명 절차요 제도다. MBC는 물론 KBS 등 공영방송 사장은 정치권이 임명토록 돼 있다. 양사 이사들에 대한 임명권을 쥐고 있는 방송통신위원 5명이 여야 몫 3:2로 구성된 자체부터가 어색하다. 더 이해할 수 없는 대목은 양사 이사들에 대한 임명권한이 여야 정당들에 주어져 있다는 점이다. 방송법이나 방문진법 등 법조문 어디에도 근거 조항이 없지만 각 정당들이 자기 멋대로 KBS 이사 11명은 여야 7:4로, MBC 이사 9명은 6:3으로 ‘나눠 먹고’ 있다. 언제부터인가 그게 관례란다. 이번에 새로 임명된 방문진 이사 2명은 민주당에서 면접까지 실시했다고 전해진다.
임원 선임은 물론 방송의 내용까지 간섭할 수 있는 막강 권한의 양사 이사회가 송두리째 정치권의 영향력 아래 들어가 있는 것이다. 그것도 집권당의 입맛대로 굴러가도록 짜여진 구도다. 이러한 구도에서 방송의 정치 중립성 또는 독립성을 추구한다는 것은 그야말로 연목구어(緣木求魚)다.
최 사장은 취임 첫 일성으로 국민 신뢰 회복을 약속했다. 지난 시절 정권에 대한 비판의 칼날이 무뎌 신뢰를 잃었다는 게 MBC 내부의 자체 평가다. 그렇다면 신뢰회복의 첫 단추는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날 선 보도라고 본다. PD수첩의 최 PD는 당시 MB정권을 뒤흔든 것으로 유명하다. 그때의 용기와 기세가 현 정권을 향해서도 똑같은 무게로 펼쳐져야 한다. 그래야 시청자들은 현 정권과 새 지도부가 서로 ‘짬짜미’가 아니라고 믿지 않겠는가.
아울러 정치권의 입김을 완전 배제할 수 있는 제도 마련으로 방송 적폐 청산의 대미가 장식되길 바라며 그 길에 MBC가 앞장서 주길 주문한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