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동영상][오이시] 박수진 ‘인큐베이터 특혜 논란’ 해명글 살펴봤더니?

이화선,오소은 아나운서입력 : 2017-11-28 16:17수정 : 2017-11-28 16:17

배우 박수진씨, 최근 온라인에서 논란이 된 ‘인큐베이터 새치기’ 의혹과 관련해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부분이 있다”며 자필 편지로 해명했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를 게재하고 “최근 인터넷상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사과를 드리고,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부분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실을 말씀드리고자 글을 쓰게 됐다”며 운을 뗐다.

이어 “먼저 매니저분의 동행 및 음식물 반입에 관한 문제는 반입이 가능한 구역까지만 하였고, 중환자실 내부로 매니저분이 동행하거나 음식물은 반입한 사실은 없다”며 “밤낮으로 고생하시는 의료진분들께 감사함을 표하고 싶어 한 행동이었지만 이 또한 저의 짧은 생각이었다.”고 전했다.

또 “저희 부모님이 동행한 것은 사실”이라며 “저에게는 첫 출산이었고, 세상에 조금 일찍 나오게 되다 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다. 올바른 판단을 하지 못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인터넷상에 돌고 있는 인큐베이터 입원 순서와 관련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강조하며 “앞으로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매사에 모범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획, 촬영, 진행 : 이화선, 오소은 아나운서
*편집 : 오소은 아나운서

 

[사진=영상캡쳐]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