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장주 도 행정부지사, 월급 털어 포항지진 성금 기탁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7-11-21 16:42수정 : 2017-11-21 16:42
이강덕 포항시장 1억여 원, 국회의원들도 10만원씩 동참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사진=경상북도 제공]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가 이번 달 월급 전액을 포항지진 성금으로 기탁했다. 공직자가 자신의 사비를 털어 이처럼 성금을 내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김 부지사는 21일 자신의 11월 한 달 월급 전액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포항이재민 돕기에 지정 기탁했다.

김 부지사는 지진이 발생한 직후 사흘간 포항지진 피해 현장에서 지내며 지진대책을 마련하고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경주지진 대책 중 미흡했던 부분을 꼼꼼하게 챙겨 중앙정부에 전달하는 가교역할도 했다.

김장주 도 행정부지사는 “이재민들이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정부나 경상북도에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다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재민들의 피해에 비하면 부족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해 한 달 치 월급을 기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들의 작은 정성과 성원이 이재민들에게는 큰 위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영천댐공사로 고향마을이 수몰돼 포항으로 이사, 포항고등학교, 해병대를 전역했다.
 

이강덕 포항시장. [사진=포항시 제공]


한편, 이강덕 포항시장도 지난 20일 1억16만원을 지진 피해 성금으로 기탁했다. 이 시장의 이번 지진피해 성금은 2014년 시장 취임 후 매월 받은 급여에서 차량유지비와 유류비, 제세공과금 등을 제외한 급여 일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국회의원들도 1인당 10만원씩 세비를 모아 포항지진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으로 전달한다.

이날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실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한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대구 북구갑)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포항지진 피해에 대해 국회의원들이 성의를 다하기 위해 1인당 10만원씩 세비를 (1회) 각출해서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