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인도·태평양 안보구상, 트럼프와 회담 때 처음 들어"

주진 기자입력 : 2017-11-14 20:35수정 : 2017-11-14 20:35
기자간담회 "입장 표명 유보하고 美로부터 자세한 설명 듣기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 마련된 젠호텔 중앙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세안 정상회담 등 첫 동남아 순방 성과에 대한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미국과 일본이 주축을 이루고 있는 이른바 '인도·태평양 안보 구상'과 관련, "인도·태평양 협력 부분은 지난 한미정상회담 때 우리로서는 처음 듣는 제안이었다"고 말했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마닐라 시내 젠 호텔에서 가진 수행 취재단과의 간담회에서 '지난 7일 한미정상회담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요구한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 체제 동참에 대한 입장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발표된 양국의 문서들을 주의 깊게 봐주시면 양 정상이 합의한 부분은 합의했다고 명시돼 있고, 어느 한쪽이 의견을 표명하거나 강조한 부분은 그렇다고 표현이 돼 있다"며 "인도·태평양 부분은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한 것으로 문서에 표현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인도·태평양의 경제 분야 공동번영을 위한 협력이면 우리도 이견이 있을 수 없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인도·태평양 협력 축으로 말씀해서 그 취지를 처음 듣는 우리로서는 정확히 알기 어려웠다"며 "그래서 우리 입장 표명을 유보하고 미국으로부터 자세한 설명을 듣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