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아세안 정상회의 '북핵불용' 재확인…남북관계 개선 지지

주진 기자입력 : 2017-11-13 20:45수정 : 2017-11-13 20:45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필리핀 마닐라 필리핀국제컨벤션센터(PICC) 서밋홀에서 제19차 한-아세안(ASEAN)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열린 제19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아세안 10개국 정상들과 양측 협력 현황을 점검하고 미래 협력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아세안이 우리 외교 지평 확대의 핵심 협력 파트너라면서 양측이 '더불어 잘 사는 사람 중심의 평화 공동체'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과 아세안이 국민 의견을 존중하고 지지를 받으며 나아가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국민외교'를 전개하자고 언급하면서 이를 위해 양측 국민이 상호 교류·협력의 혜택을 체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양측이 아세안 연계성 증진과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추가 자유화 등을 통해 사람과 물자가 자유롭게 교류하는 '열린 공동체'를 만들어나가자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 실현을 위해 굳건한 안보가 전제되어야 한다면서 양측이 안보 협력 범위를 확대해 '국민이 모두 안전한 공동체'를 구현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북한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 문 대통령은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제재·대화 등 가능한 모든 외교적 수단을 활용해 북한을 비핵화로 이끌고 궁극적으로는 평화적 해결에 이르도록 아세안 회원국들에 대한 적극적인 역할을 요청했다.

아울러 내년 2월 열릴 평창 동계올림픽이 진정한 평화 올림픽이 되도록 아세안의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이에 아세안 정상들은 지난 5월 아세안 특사 파견 등에서 나타난 우리 정부의 아세안 중시 기조를 높이 평가하고, 문 대통령이 제시한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에 기대감을 표명했다.

또 지난 9월 부산에 개원한 아세안 문화원 개원에 감사의 뜻을 나타내면서 아세안이 역점을 두고 있는 아세안 연계성 마스터플랜(MPAC) 2025 및 제3차 아세안 통합 이니셔티브(IAI) 작업 계획에 대한 한국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아세안 정상들은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위협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아세안 차원의 단합된 북핵 불용 의지를 재차 강조하면서, 우리 정부의 남북 관계 개선 및 한반도에서의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한 노력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를 나타냈다.
LIVE 아주경제TV [아주이브닝]
7월20일(금) 뉴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