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8·2 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값 첫 상승 전환

김종호 기자입력 : 2017-09-14 17:00수정 : 2017-09-14 17:00
비강남권 중심 상승폭 확대…투기과열지구 지정된 분당·대구는 하락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오진주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8·2 부동산 대책' 이후 처음으로 상승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감정원에에 따르면 11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1% 상승했다. 8·2 대책 이후 5주 연속 하락했던 매매가격이 처음으로 상승 전환한 것이다.

자치구별로는 비강남권 지역의 아파트값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지난주 보합이던 구로구는 이번주 0.10%로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서대문구(0.06%)와 종로구(0.06%), 용산구(0.04%), 영등포구(0.04%) 등 순이었다.

강남권에서는 잠실 주공5단지의 '50층' 재건축 허용 이슈가 확산되며 송파구 아파트값이 전주(0.03%)보다 0.06%포인트 오른 0.09%까지 뛰었다.

강남구(-0.03%)와 강동구(-0.03%), 서초구(-0.01%) 등은 낙폭이 줄어들었다.

전문가들은 8·2 대책 이후 한 달여가 지나면서 가을 이사철 성수기를 맞아 일부 실수요자들이 다시 움직이고 한강변 재건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로또 아파트' 열기가 확산되면서 기대감이 커진 투자자들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업계의 한 전문가는 "강남권 아파트 가격은 하락 폭이 줄어들고 용산·영등포·구로·금천구 등 비강남권 아파트값은 오름폭이 커지고 있다"면서 "이사철을 맞아 국지적으로 아파트값이 상승하는 분위기이지만, 추가 대책에 따라 흐름이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초 투기과열지구로 추가 지정된 분당구(0.16%)와 대구 수성구(0.09%)는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둔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