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더 안전하고 더 빠르게…롯데, 지진 대비 ‘현장 안전’ 강화

석유선 기자입력 : 2017-09-14 07:15수정 : 2017-09-14 07:15
위기 매뉴얼 보강·지진계 추가 설치

롯데월드타워 내 민방공 대피훈련 모습[사진=롯데그룹 제공]


미국 허리케인 ‘어마’의 위력에 전세계가 경악한 가운데 백화점, 쇼핑몰 등 다중밀집시설을 다수 보유한 롯데가 현장 안전 대응력 강화에 나섰다.

롯데그룹(회장 신동빈)은 지진, 풍수해 등 재해에 대비해 현장 안전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고객 안전과 피해 확대 방지를 위해 사업장 별 특성에 맞춰 위기관리 매뉴얼을 재정비하고 지진계도 추가 설치했다.

우선 백화점, 마트, 쇼핑몰 등 다중밀집시설이 많은 유통업 특성에 맞춰 위기관리 매뉴얼을 정비해 전국 각 사업장에 재배포했다. 특히 규모 5.8의 경주 지진 발생 1년을 맞아 지진 규모별 행동 요령과 세부 대응절차 등 지진 관련 위기 대응 매뉴얼도 보강했다.

매뉴얼에는 전국을 14개로 나눠 권역별 협력체계를 구축해 권역별 중앙 사업장에 비상대책본부를 설치,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 권역별 협력체계를 통해 사업장 복구뿐만 아니라, 재해 지역에 비상용 물품을 지원하고 샤롯데 봉사단을 파견하는 등 지역사회 지원 대책 방안도 구체화 했다.

경주 지진 발생 이후 여수, 울산, 대전, 서산 등 지역의 롯데케미칼, 롯데마트, 롯데칠성, 롯데월드 사업장에 14대의 지진계도 추가 설치했다. 기존 17대를 포함해 총 31대의 지진계를 운영하게 돼, 더 빠르고 안전하게 지진에 대응할 수 있게 된 것.

롯데그룹이 자랑하는 국내 최고층 건물인 롯데월드타워는 안전과 관련한 최첨단 기술을 롯데건설 주도로 SHMS(Structural Health Monitering System)를 건물에 적용했다. SHMS는 주요 구조부의 구조적 이상이나 태풍, 지진과 같은 자연 재해와 지반 변형 등에 의한 건물 안정성 및 위험 여부를 상시 모니터링 하는 시스템이다. 롯데월드타워는 건물 주요부에 500여개의 계측기가 설치돼 있고, 외부에서도 건물의 상태를 실시간 점검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사전에 건물의 이상 징후를 예측·대비할 수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