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양국, 참된 벗 되라는 마음에서 기획”

​김용표 한신대학교 한중문화산업대학장

"주제도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

"여러 행사 중단 속 개최 더 뜻깊어"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연관키워드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