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당권 경쟁 '4파전' 安 경계·존재감 부각 '신경전'

천정배, 安 겨냥 "지방선거에 당 자산 총 동원"

이언주 "역할분담 해야…국민의당의 '메르켈' 될 것"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연관키워드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