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불굴의 영혼 레이서 ‘옌스 보이트’, 대회 참가 앞서 ‘장애우 선수’ 격려

입력 : 2017-04-22 11:33수정 : 2017-04-22 11:37

pc: 37    mobile: 128    total: 165

21일 세계적인 사이클 선수 옌스 보이트가 23일 열리는 ‘어라운드 삼척 2017 트렉 라이드 페스트’ 대회에 참가하는 장애우 스포츠 비영리 민간단체인 ‘꿈꾸는 거북이’ 장애우 선수들과 기념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에머슨 케이 파트너스 제공]


아주경제 송창범 기자 = 세계적인 사이클 선수 옌스 보이트(Jens Voigt)가 오는 22~23일 강원도 삼척에서 개최되는 ‘어라운드 삼척 2017 트렉 라이드 페스트(AROUND SAMCHEOK 2017 TREK RIDE FEST)’에 참가하기 위해 지난 21일 방한했다.

22일 세계적인 자전거 브랜드 트렉(TREK)에 따르면, 옌스 보이트는 지난 21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트렉 컨셉스토어인 DKCA에 방문, ‘어라운드 삼척 2017 트렉 라이드 페스트’에 참가하는 장애우 선수들을 격려하기 위해 ‘옌스 보이트와 함께하는 미라클 데이’ 행사에 참가했다.

이날 참여한 장애우 선수들은 총 7명으로 장애인 스포츠 비영리 민간단체(NPO)인 ‘꿈꾸는 거북이(최양균 대표)’에서 지원하고 있는 트라이애슬론 선수단이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옌스 보이트는 장애우 참가자들에게 “자전거를 타면서 다리가 움직이지 않을 때 포기할 때마다 ‘SHUT UP LEGS(다리야 움직여)’라는 말을 되뇌인다”며 “자전거 뿐만 아니라 우리 인생도 포기하고 싶을 때가 있을 때마다 그것을 이겨낼 수 있다는 불굴의 의지만 있으면 뭐든지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불굴의 영혼을 가진 레이서’ 옌스 보이트는 100번의 낙차사고와 11번의 골절, 그리고 몸에 25개의티타늄 핀과 나사가 박혀 있음에도 포기하지 않고 프로 레이서로 활동하며 주요 레이스에서 65회의 우승 경력을 갖고 있다. 투르 드 프랑스에 무려 17번이나 참가, 스테이지 340개를 달렸다. 이 중 2번의 스테이지 승리와 2번의 옐로우저지, 1번의 산악왕(KOM) 저지를 차지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