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QLED TV’ 시작으로 TV 개념 완전히 재정의할 것"

입력 : 2017-03-21 10:00수정 : 2017-03-21 13:50

pc: 31    mobile: 16    total: 47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이 21일 서울 역삼동 라움 아트센터에서 열린 ‘삼성QLED TV 미디어데이’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유진희 기자]


아주경제 유진희 기자 = “‘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TV’를 시작으로 TV에 대한 기존 개념을 완전히 재정의 할 것.”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21일 서울 역삼동 라움 아트센터에서 열린 ‘삼성QLED TV 미디어데이’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일반 가정에서 TV를 사용하는 시간은 하루 평균 4시간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TV는 그 나머지 20시간에도 사용자에게 의미가 있어야 한다는 의미에서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그는 △TV의 기본인 최고의 화질 △집안 어디든 놓을 수 있도록 TV 설치의 자유를 주는 디자인 △사용자 개인에 맞는 맞춤형 스마트 기능 등 3개 방향을 제시했다.

김 사장은 4월부터 순차적으로 국내 출시되는 초프리미엄 제품인 ‘QLED TV(Q9, Q8, Q7 시리즈 9개 모델)’와 ‘프리미엄 UHD TV(MU9500, MU8500, MU8000)’ 제품군이 그 대안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번 QLED TV의 국내 출시로 화질 논쟁을 종결하고, 지난 3월 14일 파리 글로벌 론칭 행사에서 처음 발표된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 Everywhere)’ 비전에 입각해 ‘라이프스타일 TV’ 시대로의 변화를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화질 종결자’ QLED TV, 세계 유일 ‘컬러 볼륨 100%’ 표현
QLED TV는 가장 최신의 디스플레이 기술인 퀀텀닷을 기반으로 세계에서 유일하게 ‘컬러 볼륨 100%’를 표현할 수 있는 TV다. 컬러 볼륨은 밝기에 따라 달라지는 미세한 색 변화까지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새로운 화질 기준이다.

QLED TV’는 컬러 볼륨을 100% 표현할 수 있어 어떤 밝기에서도 색이 바라거나 뭉개지는 문제점 없이 정확한 색을 표현해 준다. 1500에서 2000 니트(nits)에 달하는 최고 밝기로 빛과 컬러를 완벽하게 살려주고 디테일을 놓치지 않는 리얼 블랙을 구현함은 물론 어느 각도에서 봐도 색이 변하지 않도록 시야각 문제도 해결했다.

또한 QLED TV와 프리미엄 UHD TV 제품군은 기존 HDR 영상을 구현하는 규격인 HDR10에서 한 단계 진화한 ‘HDR10 플러스’를 도입해 차세대 기준을 주도할 예정이다.

이 기술은 각 장면마다 다른 명암을 적용하는 ‘다이나믹 톤 맵핑(Dynamic Tone Mapping) 기법을 통해 각 장면마다 최적의 명암비를 보여줄 수 있어 진화된 HDR 시청 경험이 가능하다.

◆설치의 제약을 없앤 라이프스타일 TV,
QLED TV는 ‘투명 광케이블’ 하나로 TV 주변 기기들을 모두 연결할 수 있고 15m 이내 거리라면 주변기기를 따로 설치해도 제어할 수 있으며, ‘밀착 월 마운트’ 디자인으로 TV와 벽 사이의 틈을 거의 없애 벽걸이 TV를 깔끔하고 편리하게 설치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뒷면까지 유려한 디자인을 적용하고 전체적으로 메탈 소재를 사용(Q8기준)해 어느 방향에서도 아름다운 360° 디자인으로 품격을 높였다는 평도 받는다.

또한 기본 스탠드 외에도 TV를 이젤 위에 놓인 그림처럼 올려놓을 수 있는 ‘삼성 스튜디오’ 스탠드, 화면이 좌우 45°씩 회전되어 TV가 사용자를 따라오는 듯한 느낌을 주는 ‘삼성 그래비티’ 스탠드 등 자신의 취향과 공간에 맞는 스탠드를 선택할 수 있다.

◆사용자 개인에 맞춘 다채로운 스마트 TV 사용 경험
QLED TV는 설치하는 순간부터 모든 서비스를 직관적으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됐다. TV가 외부 기기를 자동으로 인식해 표시해 주며 스마트 TV 첫 화면에서 라이브 TV, OTT, 인터넷 서비스 등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여러 개의 리모컨을 사용할 필요 없이 ‘원 리모컨’ 하나로 주변기기까지 제어가 가능하며 ‘지능형 음성인식’으로 채널이나 프로그램 이름 외에도 ‘골프 채널’, ‘드라마 채널’과 같은 채널 카테고리 검색도 지원해 편리성을 높였다.

방송 중인 TV 프로그램이나 영화, TV 광고에 나오는 노래도 바로 확인할 수 있고 벅스, 멜론과 같은 음악 서비스 파트너와 협업해 좋아하는 음악을 추천 받을 수 있는 ‘뮤직 서비스’도 신규로 도입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