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故 아산 정주영 회장 16주기 범 현대家 집결

입력 : 2017-03-20 19:30수정 : 2017-03-20 19:30

pc: 235    mobile: 1,041    total: 1,276

20일 고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 16주기가 열리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자택에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과 그의 부인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들어서고 있다.[사진=윤정훈 기자]


아주경제 이소현·윤정훈 기자 = 고(故)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를 맞아 20일 범 현대가(家)가 올해 처음 한자리에 모였다.

범 현대가는 정 명예회장의 16주기를 하루 앞둔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자택에서 제사를 진행했다.

정 명예회장의 제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한남동에서 진행됐다. 그동안 현대가의 제사는 서울 종로구 청운동에 마련된 정 명예회장의 생전 자택에서 열렸으나 지난해 지난 2015년 변중석 여사의 8주기 때부터 한남동으로 옮겨 지내 범 현대가의 청운동 시대 마감을 알렸다.

오후 6시 이후부터 범 현대가가 속속 도착했다. 6시20분께 정몽일 현대기업금융 회장, 6시23분께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많이오셨네요. 감사합니다”라고 취재진에게 인사를 건네며 들어섰다.

이후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 정문선 비앤지스틸 부사장,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과 그의 부인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들어섰다.

또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딸 정지이 현대유앤아이 전무,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정상영 kcc 명예회장,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정몽진 kcc 회장, 정몽용 성우홀딩스 회장 순으로 들어갔다.

범 현대가는 맨손으로 ‘현대 신화’를 이뤄 세계 굴지의 기업을 일궈낸 아산을 추억하며 음악회, 선영 참배 등으로 16주기를 맞을 계획이다.

최근 조선업의 불황과 자동차 산업의 성장 정체에 “이봐 해봤어?”로 대표되는 그의 도전정신은 범현대가에 또 다른 울림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대중공업은 매년 울산 본사 내 체육관에 분향소를 마련해 진행하던 대규모 추모식은 생략한다고 밝혔다. 대신 21일 정 명예회장의 기일에 맞춰 사내 방송으로 추모 영상을 틀어 고인의 넋을 기릴 예정이다.

21일 오후 7시30분에는 울산 동구 현대예술관 대공연장에서 아산 16주기 추모음악회가 열린다.

USP(Ulsan String Players) 챔버 오케스트라와 울산대학교 음악대학의 협연으로 진행되는 이번 추모 음악회는 사무엘 바버 ‘현을 위한 아다지오’와 에드워드 엘가 현악 4중주와 울프강 아마데우스의 모차르트 ‘환호하라, 기뻐하라’ 등의 곡을 통해 아산의 기상과 도전정신을 기릴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