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추미애] “지방선거 모든 준비 마쳤다…단일대오로 나아갈 것”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5-25 10:54수정 : 2018-05-25 11:25
민주당 제1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국민 앞에 서기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며 “한마음 한뜻으로 선대위와 후보, 당원이 ‘원팀(One team)’이 돼서 단일대오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제1차 중앙선대위 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동안 우리 당은 지방정부에서 봉사할 유능하고 청렴한 후보 선발에 주력해왔다”며 “이제 민주당의 일선 주자들이 만반의 각오를 다지고 있고, 선대위 정책 본부는 민심을 반영한 지역별 공약까지 세심하게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우리 당은 낡고 부패한 권력을 교체해 촛불정신을 전국으로 확산해야 한다는 막중한 임무가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강력한 동반자를 선출해서 새로운 대한민국의 번영을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하라는 국민적 요구와 역사적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위해 17개 시·도 256곳 지방정부에서 반드시 승리하고, 10곳이 넘는 재·보궐 선거 지역에서 확실하게 국민의 선택을 받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 과정에서 대세론은 사치이고, 안일하고 느슨한 태도와는 작별해야 한다”며 “이번 지방선거에 낮고 겸손한 자세로 필사적으로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