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해페이(지역사랑카드)'로 지급, 지역경제 선순환 효과 기대

동해시청[사진=이동원 기자 ]

강원 동해시가 시민 1인당 20만원씩 일상회복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18일 동해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방역 활동에 적극 협조하고 있는 동해시민의 생활안정을 위해 지난 17일 동해시의회와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급되는 2차 재난지원금을 동해시민 9만여명에게 각 20만원씩을 지급할 경우 약 18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된다.
 
동해시는 축제·행사 등 경상경비 절감과 불요불급한 사업비 조정, 순세계잉여금을 통해 소요 재원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동해시가 현재까지 비축된 긴급재난지원금 예산 편성 현황에 대해 알아봤다.
 
동해시 예산팀 관계자는 “전 시민대상으로 지급된 재난지원금은 2020년도 중반쯤 1차 지급했었고, 올해 2차로 지급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동해시의 재난지원금으로 비축된 예산은 당초에 따로 편성된 예산은 없으며, 전년도에 남은 예산 이월금과 정부에서 내려오는 재원들을 모아서 편성한다”고 밝혔다.
 
이에 반면, 현재 동해시 인근에 있는 타 지역 시에서는 전 시민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해시는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재난지원금 예산을 재도적으로 비축할 수 있는 방안이 최우선적으로 모색해야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에 지원되는 재난지원금은 지역사랑카드인 ‘동해페이’를 통해 지급할 예정이며 이는 지역자금의 외부 유출을 방지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의 소득증가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와 선순환 효과를 거둘 것으로 동해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접수 기간 및 지급기준 등 지원에 관한 세부적인 사항은 오는 24일 시의회 임시회에서 추경예산 편성 의결 후 확정 안내될 예정이다.
 
앞서, 시는 지난 2020년에도 전 시민, 법인택시, 다문화가족 등 9만여명에게 180여억원의 1차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에 더해 최근 신종 오미크론 확산으로 시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이 크다”며, “방역수칙 준수와 생활불편을 감수해 주시는 시민들께 감사드리며,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