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정부, 국민에게 국가 의무 떠넘기는 일 결코 없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 SKV1 아쿠아픽 센터에서 중소ㆍ벤처기업 정책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한 중소기업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8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따른 방역 지침 강화가 불가피하다고 판단, 소상공인에 대한 국가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이 후보는 또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소상공인 100조원 지원'에 대해 "당장 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금천구 SK 브이원을 찾아 중소기업 관련 7가지 정책을 발표한 뒤 코로나19 확산 관련 질문에 "거리두기 완화를 통해 시민들의 이동 거리가 늘어나면서 확진자가 늘었다. 이에 따라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기고 있고, 새롭게 방역을 강화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그 피해를 국민과 자영업자, 소상공인이 입게 된다"며 "(정부가 그간) 소상공인 지원에 대해 너무 인색했기 때문에 국가의 일을 국민이 대신 하게 했다. (저는) 이것에 대해 옳지 않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을 강화하게 된다면 방역 강화 때문에 (소상공인이) 손해를 보는 것이 아니라 이익이 될 정도로 국가 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175명 늘었다. 누적 환자 수는 48만9484명이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이날 2명 증가해 누적 38명이 됐다.

이 후보는 또 소상공인 피해지원에 100조원을 투입하자는 김 위원장 제안에 "지금 당장 지원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측근에게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100조원을 지원하자는 김 위원장 발언을 수용하겠다"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언론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지원금이) 50조원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부족하다면 국채를 발행해서라도 100조원 정도 마련해 피해 보상에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 후보 역시 지난 6일 소상공인과 함께한 '전 국민 선대위(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방역 강화에 따른 국민의 경제적 피해에 대해 정부가 전폭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특히 이 후보는 기획재정부를 콕 집어 "이번 코로나19 극복과정에서는 쥐꼬리만큼 지원해서 국민들이 고통받게 됐다"고 일갈했다.

이 후보는 또 정부가 당초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에 소상공인 손실보상 하한액이 10만원으로 책정된 데 대해 "약 올리는 것도 아니고 화가 나겠더라"며 "(내년도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1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차기 정부가 만약 민주당 정부로 다시 탄생하고 이재명 정부가 되면 이런 식으로 국민에게 국가의 의무를 개인에게 떠넘겨 개인이 빚 늘리고 고통스럽게 하고 눈물짓게 하는 일은 결코 없다"고 확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