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베 "대만에 중국 무력침공은 미일 유사에 상당" 경고
  • 주중 일본대사 한밤 초치해 항의..."불장난하다 타 죽는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사진=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갈무리]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대만 유사시 미·일 군사개입을 시사한 데 대해 중국이 이틀 연속 강력히 항의하고 나섰다.

2일 중국 베이징르바오 등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일 밤 다루미 히데오 주중 일본대사를 불러 '긴급약견(緊急約見)'을 해 아베 전 총리가 중국과 관련해 잘못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 '약견(約見)'은 중국 외교부가 중국 주재 타국 외교관을 외교부로 부르거나 별도의 장소에서 만나 항의하는 것을 의미한다.

화 대변인은 "아베 전 총리가 오늘 대만 문제와 관련해 극단적으로 잘못된 발언을 해 중국의 내정을 간섭하고 공공연히 중국의 주권에 도발, 대만 독립 세력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중국을 침략했던 역사를 반성해야 하고, 어떤 형태로든 중국의 주권을 침해하거나 대만 독립 세력에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해선 안 된다며 "그러지 않으면 불장난하다가 스스로 불에 타 죽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직 정부 고위 인사가 아닌 전직 최고 지도자의 발언에 대해 외교부가 자국 주재 외국 대사를 야간에 불러 항의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화 대변인에 앞서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지난 1일 정례브리핑에서 아베 전 총리의 발언에 대해 "누구든 중국 인민의 한계선에 도전한다면 머리가 깨져 피가 흐를 것(頭破血流)"이라고 발언 수위를 높였다.

중국 정부의 격앙된 반응은 앞서 지난 1일 대만 싱크탱크인 국책연구원이 주최한 포럼에서 아베 전 총리의 화상 연설을 두고 터져 나온 것이다. 당시 아베 전 총리는 "대만의 유사는 일본의 유사이자 미일 동맹의 유사"라고 말했다. 이는 곧 대만해협에서 무력 충돌이 벌어질 경우 미국과 일본이 군사개입을 할 수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중국 관영 언론도 아베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2일 사평을 통해 "아베가 대만을 이용해 일을 벌이려고 하는데 계산을 잘못했다"면서 "일본의 소수 정치 세력은 정치적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잘못된 행동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도 같은 날 "아베는 일본이 평화헌법을 개정하도록 추동해 자신의 역사적 공적으로 돌리려는 야심을 가지고 있다"며 "이는 전략적으로 막다른 골목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