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분위 배율 역대 최고
  • 상위 20%가 하위 20%보다 매매가 9.3배, 전셋값 7.4배 높아
 

남산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전국적으로 아파트 매매와 전세 시장 모두 양극화가 역대 최대로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가 아파트 매매가는 무서운 속도로 상승하는 반면, 저가 아파트는 오히려 가격이 하락하는 등 양극화 현상이 가속화되는 모습이다. 

30일 KB국민은행 월간 주택시장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매매 9.3, 전세 7.4로 집계됐다. 이는 2008년 12월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래 월간으로 역대 가장 높은 수치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등분해 상위 20%(5분위)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사이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것으로, 배율이 높을수록 양극화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국적으로 가격 상위 20%의 아파트가 하위 20% 아파트보다 매매가는 9.3배, 전셋값은 7.4배 높은 셈이다.

이달 전국 1분위 아파트값은 평균 1억2575만원으로 지난달보다 257만원 떨어졌지만, 5분위 아파트값은 평균 11억6743만원으로 6136만원 올랐다.

같은 기간 전셋값은 1분위가 123만원 오르는 데 그쳐 평균 8835만원이었으나 5분위는 2891만원 상승해 평균 6억5082만원에 달했다.

특히 이런 현상은 지방을 중심으로 가속화되고 있다. 매매의 경우 서울아파트 5분위 배율은 이달 4.1로 지난달과 같았지만, 지방 5대 광역시(부산·대구·광주·울산·대전)와 기타지방은 각각 5.7, 6.5로 나타나 조사 시작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세는 서울(3.9), 5대 광역시(4.9), 기타지방(6.2)에서 5분위 배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