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인스타그램]

[아주로앤피]

한국 현대사 최대의 비극 '5.18'의 책임자 전두환씨의 정치적 공적을 운운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이번엔 자신의 반려견에게 '사과'를 전달하는 SNS게시물을 올렸다. '전두환 두둔 발언'이 안팎의 거센 논란을 일으키자 내놓은 윤 예비후보 측의 이같은 '퍼포먼스'에 같은 당 이준석 대표조차 "상식을 초월"했다며 "착잡하다"고 평가했다.

21일 밤 윤 예비후보의 반려견 SNS에는 자신의 반려견 '토리'에게 '인도사과'를 주는 사진과 "아빠를 닮아서 인도사과를 좋아해요"라는 글이 업로드 됐다가 곧 삭제됐다. 윤 예비후보 측의 이같은 SNS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 잘했다는 분들이 있다” “호남 분들도 그런 얘기 하시는 분들이 꽤 있다”는 발언에 대해 "송구하다"고 사죄를 한 직후 업로드 된 것이다. 이같은 임기응변식 게시물으로 윤 예비후보의 '반(反)역사적 발언 논란'의 후폭풍은 더욱 커지는 형세다.

22일 오전 이준석 당 대표는 오전 자신의 SNS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라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의 다른 예비후보들도 윤 예비후보를 향한 비판에 동참했다.

홍준표 의원 캠프 여명 대변인은 논평에서 가뜩이나 엎드려 절받은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며 "'사과는 개나 줘'라는 뜻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국민과 당원 모두를 우롱한 것"이라며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당원은 위장당원, 자신의 실수를 '이해해주지 않고 비판'하는 국민은 개 취급. 이런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합당한가"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 권성주 대변인 또한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며 "사진을 SNS에서 삭제한다고 이미 드러낸 그 본심은 국민들 뇌리에서 삭제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가족이든 직원이든 그 누가 하고 있든, SNS 담당자 문책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며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예비후보의 신보라 수석대변인은 "사과마저 희화화하는 윤 후보 캠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SNS 담당자의 실수라 치부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몇 번에 걸쳐 말을 바꿔가며 해명에 급급해하다 국민께 사과를 한 게 그리도 찝찝했던 것인가"라며 "돌이킬 수 없는 후폭풍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사과를 하려면 제대로 해야지 이런 식으로 국민을 조롱하는 행위를 해서는 정말 안 된다"며 "국민의힘 자체적으로도 이에 대한 분명한 지적이 필요하고 윤 후보의 맹성을 촉구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