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아주로앤피] 미국에서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5시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검찰에 체포됐다.

공항에 대기하고 있던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그가 비행기에서 내린 직후인 5시 14분쯤 뇌물공여약속 등의 혐의로 체포영장으로 신병을 확보했다.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5시 44분쯤 검찰 직원과 함께 입국 게이트에 모습을 드러낸 남 변호사는 취재진이 쏟아내는 각종 질문에 "죄송하다"는 한 마디만 남긴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남 변호사는 검찰 차량에 실려 오전 6시 58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고 알려졌다.

애초 남 변호사의 변호인단과 검찰은 19일께 출석해 조사받는 것으로 일정을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검찰 내 기류가 바뀌면서 수사팀이 곧바로 신병 확보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남 변호사는 2009년부터 정영학 회계사와 대장동 개발 사업에 뛰어든 인물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의혹의 핵심인 '대장동 4인방' 중 한 명이다.

앞서 남 변호사는 2014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대장동 사업을 민관 합동 개발로 바꾸면서 김씨와 함께 개발사업 시행사에 참여했다. 천화동인 4호를 통해 1천7억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