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화’ 가능한 신용카드 포인트, 잊지 말고 사용하세요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6-11 16:0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용카드는 현대인들의 필수품 중 하나다. 최근 신용카드에 대한 선호도가 현금을 넘어섰다는 조사 결과가 나올 정도다. 휴대성, 편리성, 도난 시 위험성 등 어느 측면을 따져보더라도 장점이 많다.

그럼에도 부차적으로 쌓이는 포인트에는 정작 무관심한 경우가 적지 않다. 올해부터 현금화도 가능한 만큼, 활용 방법에 대해 정확히 숙지할 필요가 있다.

현금화를 원할 시 여신금융협회의 ‘포인트 통합조회·계좌이체’ 또는 금융결제원의 ‘어카운트인포’ 앱을 이용하면 된다. 여기서 흩어져 있는 포인트를 한 번에 조회한 뒤, 특정 계좌에 입금도 할 수 있다.

자신의 이용대금 결제 또는 연회비 납부 등으로도 사용 가능하다. 금융결제원의 '카드로택스'를 활용하면 국세 납부도 할 수 있다.

포인트 소멸시효는 5년이다. 따라서 소멸 6개월 전부터 소멸 예정 포인트 등을 미리 조사하고 사용 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 카드사들은 대금 명세서 등을 통해 소멸 포인트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카드 해지 시에도 보유 포인트는 소멸한다. 만약 카드 해지를 계획 중이라면 포인트를 먼저 사용하는 게 필수다.

각 신용카드 별로 포인트 적립 조건은 상이하다. 매월 결제금액에 따라 적립률이 다르게 적용되는 경우가 많다. 각 소비자 별로 평소 소비 패턴에 맞춰 적립률을 가장 높게 적용해주는 카드를 선택하는 게 유리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