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환경부와 '녹색금융' 활성화 위해 맞손

신병근 기자입력 : 2020-11-18 11:20
18일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 체결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금융 본사 전경. [사진=농협금융 제공/자료사진]

[데일리동방] NH농협금융이 정부 주도의 '그린 뉴딜사업'의 성공을 기원하며 녹색금융 실현을 위해 환경부와 맞손을 잡았다.

농협금융은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18일 서울 중구 농협 본사에서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그린뉴딜과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일환으로 금융의 책임과 역할을 강조하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녹색금융 전반에 대한 협력사업을 추진할 예정으로 환경부는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구축하고, 농협금융의 투자 확대와 환경책임투자를 지원한다.

농협금융은 녹색분야에 대한 투자와 환경책임투자를 확산하고, 녹색경영 우수 기업에 대해 금융을 지원하면서 환경부의 녹색금융 제도 구축 과정에 참여할 계획이다. 환경산업기술원은 농협금융의 환경책임투자와 녹색 우수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정보 제공 등을 지원한다.

협약식에서 농협금융은 농협의 특수성과 정체성을 살려 녹색금융 선도금융사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발표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녹색금융이 우리 사회 전반의 녹색전환을 이루는 데 핵심 수단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녹색금융 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