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오늘 밤 천둥·번개 동반 요란한 비…천둥·번개·강풍 동반

양성모 기자입력 : 2019-11-10 19:00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10일 오후 전국에 천둥과 번개, 돌풍을 동반한 요란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서해안을 중심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20mm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10일 오후 6시 20분 기준 기상청은 비 구름대가 서해상에서 강하게 발달하면서 시간당 약 40km 내외의 속도로 동진하고 있다며 1시간 이내에 서울을 비롯한 서쪽 내륙에도 강한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또한 시간이 지날수록 비는 그 밖의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내일인 11일 아침에도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20mm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어 시설물과 농작물 관리,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저기압 발달에 따른 강풍이 예상돼 서해 먼바다에 풍랑주의보, 서해 5도와 흑산도, 홍도에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11일까지 서해안에 강풍, 대부분 해상에 풍랑 특보가 확대할 가능성도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11일 아침에는 서울이 영상 9도, 대구와 부산이 각각 8도와 12도를 기록하는 등 쌀쌀한 날씨가 예상된다. 다만 오후에는 기온이 다소 높아져 서울이 낮 최고 15도까지 오르겠으며 대구와 부산은 각각 18도와 19도로 일교차가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기상청 제공]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