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 리조트' 아난티 가격은?...금강산 지점 철거되나

이소라 기자입력 : 2019-10-23 08:39
북한 노동신문 "김정은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지시"...아난티 금강산 휴업 상태
국내 고급리조트 브랜드 아난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3일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북측에서 사업을 진행 중이던 국내 업체들의 긴장감 높아지고 있다.

이 중 아난티는 금강산에 리조트를 세운 유일한 업체다. 지난 2008년 투자비 850억원을 들여 아난티 금강산을 개장했지만 남북 관계 경색과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휴업 상태다. 

아난티는 국내 첫 독립 리조트 브랜드로 지난 2006년, 24년간 버려져 있던 남해 갯벌을 개척해 아난티 남해를 처음으로 오픈했다.

이후 경기도 가평 회원제 리조트 ‘아난티 펜트하우스 서울’, 서울 청담동 여성 회원 전용 라운지 ‘아난티 클럽 청담’, 부산 기장 회원제 리조트 ‘아난티 코브’ 등이 아난티 주요 리조트다. 

아난티코브 회원권 가격은 약 1억7000만원 후반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난티는 지난해 매출 1622억원을 기록했다.
 

[아난티 홈페이지]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