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위원장, 국정감사 중 욕설 논란..왜?

윤정훈 기자입력 : 2019-10-07 17:38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 중에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자유한국당)이 욕설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7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는 여야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를 놓고 대립했다.

여 위원장은 검찰의 국회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를 놓고 "검찰이 손댈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여 위원장은 이 사건으로 고발된 상태라서 논란이 됐다.

여 위원장은 "야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법안을 저지하려다 많이 고발됐다. 이는 순수한 정치문제"라며 "패스트트랙 의결 자체가 국회법을 위반하는 불법사보임에 의거해 이뤄졌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국회의원을 의결에 반대한다고 집어내고 찬성하는 의원만으로 가결시키고 이게 국회냐, 이걸 가만히 보는 야당의원이 의원이냐"라고 되물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수사중인 사건에 대해서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여상규 위원장의 질의를 듣고 충격 받았다"며 "남부지검 조사실 가서 그 말씀을 하셔야 된다"고 소리를 높였다.

또 "위원장 자격이 없다"며 "간사님이 제지해 달라"고 재차 말했다.

이에 격분한 여 의원장은 "웃기고 앉았네. 병신같은게"라면서 "신상 발언 원인을 제공한 것은 김종민 의원이다"라고 폭언을 쏟아냈다. 이어 "회의 진행은 위원장의 권한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갈무리]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