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동금리부 주택대출 금리 큰 폭으로 하락

강지수 수습기자입력 : 2019-09-17 10:43
주담대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높은 현상 여전해
[데일리동방] 주요 은행의 변동금리부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의 하락세에 발맞춰 큰 폭으로 떨어졌다.
 

자료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17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은행은 이날부터 적용되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전날보다 0.16%포인트씩 내렸다.

신한은행은 3.13~4.39%에서 2.97~4.23%로, 국민은행은 2.90~4.40%에서 2.74~4.24%로 각각 낮췄다. 우리은행의 최고금리는 4% 아래로 떨어졌다. 우리은행은 3.08~4.08%였던 금리를 2.92~3.92%로 하향 조정했다. 농협은행의 최고금리도 4% 선 가까이 끌어내렸다. 농협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67~4.18%에서 2.51~4.02%로 떨어졌다.

전날 은행연합회가 8월 기준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52%로 전월보다 0.16%포인트 하락했다고 발표하자 은행들도 이와 연동한 주담대 변동금리를 같은 폭으로 낮췄다. 7월에 처음 도입된 신(新) 잔액 기준 코픽스는 8월 기준 1.63%로 전달보다 0.03%포인트 내렸다.

코픽스는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등 국내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신 잔액 기준 코픽스는 여기에 다양한 기타 예수금과 차입금, 결제성 자금 등을 추가해 산출한다.

신한은행의 신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는 전날 3.06∼4.32%에서 이날 3.03∼4.29%로 내렸다. 국민은행은 3.03∼4.53%에서 3.00∼4.50%로, 우리은행은 3.06∼4.06%에서 3.03∼4.03%로, 농협은행은 2.65∼4.16%에서 2.62∼4.13%로 하향 조정됐다.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으로는 2.761∼4.061%, 신 잔액 기준은 2.481∼3.781% 금리를 적용한다.

작년 하반기 세계 금리 상승 흐름이 시작되며 은행권 주담대 변동금리도 함께 올랐다. 그러나 세계 경기 흐름이 꺾이자 시장금리도 다시 점점 낮아졌다. 한국은행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모두 7월에 기준금리를 인하해 저금리를 부추겼다. 여기에 시장금리 하락세를 더 민감하게 반영하는 신 잔액기준 코픽스가 7월부터 적용되면서 국내 은행 주담대 금리가 빠르게 하락하고 있다.

올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에 따라 은행권 주담대 변동금리는 앞으로 더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주담대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높은 현상은 여전하다.

이날부터 주요은행 혼합형 주담대 금리는 신한은행 2.69∼3.70%, 국민은행 2.25∼3.75%, 우리은행 2.54∼3.54%, 하나은행 2.580∼3.880%, 농협은행 2.35∼3.76%가 적용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