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사업자도 캐피탈사 프리워크아웃 지원

김승현 기자입력 : 2019-09-15 13:40
여신금융협회, 개정안 발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데일리동방] 앞으로 개인사업자 대출을 받은 차주도 캐피탈사의 프리워크아웃 제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여신금융협회는 최근 규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여신전문금융회사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라인' 개정안을 의결했다.

기존에는 가계대출 차주만 프리워크아웃 지원 대상이었으나, 개정안에는 상환 능력은 있으나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부족한 개인사업자 대출 차주도 포함했다. 

프리워크아웃은 연체 기간이 90일 미만인 채무자를 대상으로 만기를 연장하거나 분할 상환으로 대환대출해주고 이자율을 낮춰주는 제도다. 연체가 생긴 금융소비자가 금융채무 불이행자로 전락하지 않도록 사전에 구제하자는 취지다.

연체 차주에게 채무변제 순서를 선택할 권리도 부여된다. 기존에 연체 차주는 비용→이자→원금 순으로 갚아야 했으나 앞으로는 변제순서를 선택할 수 있다.
예컨대, 이자 대신 원금 일부를 먼저 갚겠다고 하면 대출 잔액에 부과되는 연체이자가 줄어들 수 있다.

또 개정안은 취약·연체 차주에게 연체 전후 지원제도 등을 안내하기 위한 전문 상담 인력을 운영하도록 했다. 상담 인력은 취약·연체 차주에게 분할상환으로 대환 또는 만기 연장 관련 내용을 안내하고, 실직이나 폐업 등으로 인해 재무적으로 곤란한 차주에게는 원금상환 유예제도를 알려주는 등의 역할을 한다.

개정안은 캐피털사가 주택담보대출 채무자를 대상으로 담보권을 실행하기 전에 실행 사유와 그 시기, 법적 절차에 들어갈 경우 불이익, 차주가 이용할 수 있는 채무조정제도 등을 안내하도록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