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무이자 할부 줄여 상반기 순익↓2.7% 선방

이혜지 기자입력 : 2019-09-09 14:41

카드사들이 수수료 인하에도 비용을 줄여 실적 급감을 면했다. [표=금감원]

[데일리동방] 카드사들이 가맹점 수수료 인하에도 무이자 할부 등 애매한 비용을 줄이면서 실적 급감을 피하고 당기순이익이 소폭 감소하는 데 그쳤다. 

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상반기 신용카드 영업잠정실적'에 따르면 전업카드사 8개사의 상반기 순이익이 국제회계기준(IFRS)으로 9405억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2.7%(263억원) 감소했다.

총비용이 3461억원(3.1%) 늘어 총수익 3198억원(2.6%)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총수익 가운데 전업카드사의 상반기 가맹점 수수료 수익은 1년 전보다 0.2%(134억원) 감소했다. 수수료 인하 여파로 수수료 수익이 4200억원 가량 줄어들었다.

하지만, 수수료 수익 감소에도 총수익이 증가한 것은 할부수수료 수익이 전년 대비 23.0%(1789억원)나 늘었기 때문이다. 이는 카드사들이 올해 수수료 수익 감소를 우려해 무이자 할부를 줄이면서 할부 수수료 수익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카드사의 상반기 대손준비금 적립 후 당기순이익은 77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4.9%(396억원) 감소했다.

전업카드사의 연체율은 전년 동월보다 0.14%포인트 상승했다. 카드대출 부문의 연체율은 2.56%로 1년 사이 0.23%포인트 올랐다.

신용카드 발급 수는 누적 기준으로 6월 말 현재 1억870만매, 체크카드 발급 수는 1억1178만매로 전년 동월에 견줘 각각 6.3%, 0.3% 증가했다.

올 상반기 카드대출 이용액은 52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1.1% 감소했다. 이중 카드론 이용액은 1.3% 늘어난 반면 현금서비스는 3.0% 줄었다. 금감원은 "카드대출 연체율 추이 등 건전성 동향을 점검하면서 카드업계 신규 수익원 창출과 장기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을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