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위원장 "DLF·DLS 평소 수익 올릴 수 있는 상품"

강지수 수습기자입력 : 2019-08-22 17:23
23일부터 DLF·DLS 설계·판매 금융사 검사
[데일리동방]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금리연계 파생결합증권(DLS) 등 파생금융상품이 평소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상품이라고 평가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최종구 위원장은 22일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은행이 원금 전액이 손실될 수 있는 상품을 파는 것은 문제가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 "일리가 있지만, 평소에는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상품이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최운열 의원은 이번 사건에 대해 금융사에 책임을 묻되 투자자 책임 원칙이 훼손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종구 위원장은 "불완전판매 정도에 따라 금융사에 책임을 지우고 피해자 구제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투자자 측에서도 위험이 전혀 없는 고수익 상품은 있을 수 없다는 점을 알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위험 상품 판매 시 은행의 절차에 관해 "일단 (금융사가) 판매하고 사후에 금감원이 보고 받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아울러 최종구 위원장은 금감원이 내일부터 판매사와 상품 설계사 등을 검사할 계획이란고 전했다. 그는 "많은 투자자가 거액의 손실을 본 만큼 금감원 검사 후 은행 고위험 상품 문제에 대해 종합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원금 손실 외에 더 큰 위험성을 설명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최종구 위원장은 "판매원의 설명 내용에 대해서도 파악하할 것"이라며 "다만 판매 은행뿐 아니라 증권사와 운영사까지 검사하다 보니 검사에 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판매 상품의 만기 도래는 9월부터이고 그 이후 손실 금액이 확정되는데, 분쟁 조정도 손실이 확정돼야 진행할 수 있고 그 사이 불완전판매가 어느 정도 이뤄졌는지 봐야 한다"며 "시간이 걸리겠지만 최대한 빨리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