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인하] 은행들 분주하게 금리계산

강지수 수습기자입력 : 2019-07-19 11:12
수신금리, 대출금리 낮아질 것으로 전망
[데일리동방]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전격 인하하자 은행들도 분주하게 관련 금리를 다시 계산하고 있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들은 이르면 다음 주 예·적금 등 수신금리를 낮출 것으로 보인다. 대출금리도 낮아질 전망이다. 갑작스런 기준금리 인하의 파장을 계산하는 모습이다.

하나은행과 농협은행은 다음 주 중 수신금리를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다른 은행들도 시장 상황과 예대율(예금-대출 비율)을 보며 수신금리를 언제, 얼마나 조정할지 검토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기준금리 인하는 대출 금리에도 영향을 준다. 다만 대출금리는 대부분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와 연동돼 있어 조정에 시간이 필요하다. 기준금리 인하가 은행 수신금리 하락으로 이어지고, 하락한 수신금리는 코픽스 조정으로 연결돼 그만큼 대출금리도 낮아진다.

한 은행 관계자는 "한은 기준금리 인하 전망이 시장에 먼저 반영되면서 대출금리가 이미 하락한 측면이 있다"며 "당장 대출금리가 크게 바뀌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나, 금리 인하 추이가 이어진다면 더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금리 변동 시기에는 섣불리 다른 대출로 갈아타기보다는 중도상환 수수료나 규제 영향 등을 계산해 신중하게 선택하는 게 좋다. 특히 대출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은 현상이 이번 기준금리 인하를 계기로 다시 뒤집힐 수도 있다.

기준금리 기습 인하에 은행들은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금리 하락으로 인한 예대율뿐 아니라 순이자마진(NIM)도 영향을 받을 수 있어서다. 또 고객 입장에서 금리 인하로 예·적금의 매력은 더욱 떨어질 전망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