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회복세' 주식자금 빠지고 저축성예금 불어나

강지수 수습기자입력 : 2019-07-15 17:55
부동산정책이 예대율 산정 방식 변화 등 비결제성 예금 증가에 영향
[데일리동방] 연초 코스피가 회복 장세를 보이며 가계의 주식자금은 줄고 저축성예금 잔액은 늘어났다.

15일 한국은행의 자금순환 통계를 보면 1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가 예금이나 보험, 주식, 채권으로 굴린 돈(자금운용)의 증가액은 35조4000억원이다. 지난해 1분기 41조3000억원보다 줄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구체적으로 가계가 주식(지분증권) 및 투자펀드로 굴린 자금은 3조1000억원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주가가 약세를 보이며 4조2000억원이 순유입된 것과 비교해 상반된 움직임이다.

코스피는 지난해 연말께 2000선에서 올해 2월 2200선을 회복하는 등 연초 회복 장세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개인들이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저축성예금 등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은 크게 불어났다.

잔액 기준으로 보면 지난해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은 지난해 4분기보다 37조8200억원 늘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가계 자금이 주택시장으로 흐르지 못했고, 예대율(예금 대비 대출금 비율) 산정 방식 변화에 은행들이 예금 영업을 강화한 결과로 보인다.

반대로 결제성 예금 잔액은 2770억원 줄었다. 정기 예·적금 금리가 올라가며 금리가 낮은 수시입출식 예금이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 가계의 주식자금은 빠져나갔지만, 주가는 오른 영향으로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 잔액은 708조74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33조3510억원 늘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