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디어 시네마 : 차이와 반복’ 상영

전성민 기자입력 : 2019-04-26 07:50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공]

다양한 영화와 이야기들이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을 통해 관객들과 만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MMCA필름앤비디오 정규프로그램 ‘디어 시네마 : 차이와 반복’을 26일부터 오는 5월19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필름앤비디오 영화관에서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지하1층의 영화관 MMCA필름앤비디오(MFV)는 주제에 따른 영화 상영과 함께 작가 토크 및 강연 등을 통해 관객이 동시대 영화의 흐름을 접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상영해왔다.

2018년에는 정규프로그램으로 ‘위대한 잠’과 ‘디어 시네마’를 선보였다. ‘위대한 잠’은 잊힌 걸작, 복원된 작품, 또는 재평가할 만한 작품을 상영하고 영화와 관련한 강연도 진행한다. ‘디어 시네마’는 국내외 주목할 만한 영화 및 비디오아트 상영과 함께 강연 또는 토크를 진행한다.

2019년 필름앤비디오 ‘디어 시네마’는 ‘차이와 반복’, ‘오래된 이미지, 다른 언어’ 두 가지 주제로 상영프로그램이 구성된다.

첫 번째로 개최되는 ‘디어 시네마 : 차이와 반복’은 변성찬, 유운성, 정세라 비평가 3인이 선별한 2000년대 이후 국내에서 제작된 영화, 비디오아트를 상영한다.

‘차이와 반복’은 비슷한 형식의 자기복제 작품이 양산되거나 동일한 문제의식과 소재가 반복되는 현대 영상 예술의 경계가 모호한 지형을 살펴본다.

영화, 비디오아트로 표현되는 이야기와 형식들이 기계적이고 천편일률적인 반복으로 가득한 세계의 반영이라면, 비평가와 기획자의 역할은 그러한 허상과 반복의 지도 위에서 작은 차이들을 끄집어내는 것이다.

‘디어 시네마 : 차이와 반복’은 3인의 비평가가 선별한 영화를 통해 그들이 발견한 작은 차이와 무빙이미지의 새로운 시도를 보여준다. 변성찬, 유운성, 정세라 세 협력큐레이터가 각자의 관점에서 선정한 상영프로그램은 한국 독립 다큐멘터리, 극영화, 비디오아트의 현재를 반영한다.

연계 행사로 기획에 참여한 비평가 3인의 ‘큐레이터 토크’가 5월4일 오후 2시 영화관에서 열린다. 토크는 세 비평가가 각기 초청한 작가와의 대담과 비평가 3인이 모두 모이는 라운드테이블로 구성된다. 유운성 비평가와 김홍준 감독, 변성찬 비평가와 안건형 작가, 정세라 큐레이터와 작가 무진형제의 토크가 연속해서 진행되고, 세 비평가들이 모여 이번 디어 시네마의 주제 ‘차이와 반복’에 대해 토론한다. 큐레이터 토크는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 신청할 수 있다.

토크에 참여하는 김홍준 감독은 한국영화에 대한 기억과 인상을 담은 연작 비디오 에세이 ‘나의 한국영화’(2002~2006)를 제작했고 이 작품은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이한 올해 한국영화와 관련해 많은 부분들을 생각하게 한다.

안건형 감독의 ‘한국인을 관두는 법’(2018)은‘태극기 집회’라는 한국식 민족주의 현상과 역사적 연원을 주제로 동시대 한국인의 삶을 묘사했다.

무진형제는 주로 전시 공간에서 선보여온 영상작업 ‘궤적-밤의 대화’(2017), ‘목하, 세계진문’(2017), ‘비화’(2018)를 이번 프로그램에서 소개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2019 필름앤비디오 연중 상영프로그램을 통해 미술관 속 영화관의 장점을 살려 현대미술과 영화, 무빙이미지의 경계를 무너뜨린 작가와 작품을 소개하고 보다 다양한 영상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